2023 전주문화재야행(夜行), 풍패지향 왕의 궁원을 거닐다

야간 시간에 문화재 공간에서 문화유산 향유하며 전주의 역사, 멋, 맛을 즐길

강성현 | 기사입력 2023/05/12 [12:14]

2023 전주문화재야행(夜行), 풍패지향 왕의 궁원을 거닐다

야간 시간에 문화재 공간에서 문화유산 향유하며 전주의 역사, 멋, 맛을 즐길

강성현 | 입력 : 2023/05/12 [12:14]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통과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도시 전주에서 올해도 문화재를 활용한 전주문화재야행이 펼쳐진다. 문화재청과 전라북도, 전주시가 주최하고, 문화예술공작소가 주관하는 ‘2023 전주문화재야행’이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전주한옥마을과 경기전, 전라감영, 풍남문, 풍패지관 등 전주 구도심 일원에서 펼쳐진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행사 포스터 _ 전주시

 

올해 전주문화재야행에서는 전주만의 역사·문화 콘텐츠에 다양한 감각과 장르를 접목시키고, 시민과 관광객이 문화유산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문화 활동을 통해 치유를 경험할 수 있도록 총 8개 섹션의 24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야간 경관 스케치 _ 전주시

 

올해 전주야행의 슬로건은 ‘풍패지향 왕의 궁원을 거닐다’로, 전주시가 추진 중인 ‘왕의 궁원 프로젝트’의 청사진을 담아 문화유적을 통해 역사문화관광도시로 도약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또한 시는 5개의 주력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자에게 시대를 반영한 전주의 문화를 선사함과 동시에,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오랫동안 이어질 수 있는 현대적 보존·계승 방향을 제시하는 등 지속가능한 축제로의 도약을 준비한다는 각오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문화재 이야기술사 스케치

 

전주문화재야행의 주력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문화재 열두 달을 쏘다 △경기전 좀비실록 △문화재 조선 퍼레이드 △문화재 콘서트 ‘풍류한마당’ △문화재 잼버리 등 프로그램별 매력을 배가시키기고, 직접 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해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 소통하며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전주야행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 조형물과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는 ‘문화재, 열두 달을 쏘다’에서는 전주야행을 상징하는 열두 개의 대형 달 조형물을 통해 멋진 야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폐장 시간에는 폭죽으로 밤하늘을 장식하게 된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문화재야행 행렬 스케치 

 

특히 전주야행의 최고 인기 프로그램인 ‘경기전 좀비실록’은 임진왜란 때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전주사고를 소재로 만들어진 공포 역사체험 프로그램으로, 목숨 바쳐 실록을 지키고자 했던 선조들의 숭고한 정신을 본받을 수 있도록 관람객이 직접 실록수호단으로 분장해 좀비로부터 잃어버린 실록을 찾아오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게임에 참여를 원하는 시민과 여행객은 사전예약 또는  현장예약이 필수적이다.

 

전주를 대표하는 예술가들과 시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행렬을 이어가는 ‘문화재 조선 퍼레이드’는 전주야행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다양한 복장으로 전주야행 을 즐기며, 서로에게 환영의 인사를 나누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진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치유의 국악 스케치

 

전주의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문화재 콘서트 풍류한마당’은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예술가들의 공연마당으로, 시민과 관광객에게 전주에서의 특별한 밤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풍패지관에서는 국악 소공연과 전통음식인 다식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음식체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라감영 서편부지에 설치된 텐트 30동에서 진행되는 ‘문화재 잼버리’는 2023 세계잼버리대회를 홍보하기 위한 행사로, 오는 8월 개최될 잼버리대회를 간접 체험하며 재밌는 역사 강연과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치유의공간 스케치

 

이외에도 올해 전주야행에서는 △전주의 역사 이야기를 맛깔나게 들려주는 ‘이야기술사’ △한옥마을 구석구석을 탐방하는 ‘한옥마을 다섯테마 골목길 투어’ △도망간 도굴꾼을 찾으며 스티커를 모으는 ‘문화재 도굴꾼을 잡아라’ △전라감영의 인기 프로그램인 ‘전라감영이 돌아왔다’와 ‘전라감영 크라임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문화재를 사랑하는 시민과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다. 

 

▲ 2023 전주문화재야행 태조와 야행이를 만나다 스케치

 

황권주 전주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엔데믹 시대를 맞아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직접 참여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했다며 이번 전주문화재야행을 통해 서로 소통하고 즐기며, 문화유산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전주문화재야행은 지난 2018년 문화재청이 선정한 최우수야행에 등극하고 한국관광공사가 ‘꼭 가봐야 할 야간관광 100선’에 포함됐으며, 2019년에는 역대 최대 관광객인 28만여 명을 기록한 바 있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9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 문화재야행, 풍패지향, 왕의궁원,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