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지키는 남한산성, 성남시 문화재 야행 개최

무아지경 개막식, 미디어아트, 달빛 예술 장터 등 12개 프로그램 운영

한미숙 | 기사입력 2023/09/07 [10:09]

밤을 지키는 남한산성, 성남시 문화재 야행 개최

무아지경 개막식, 미디어아트, 달빛 예술 장터 등 12개 프로그램 운영

한미숙 | 입력 : 2023/09/07 [10:09]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성남시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오후 6시~10시 남한산성 일원과 산성공원 놀이마당 등에서 ‘2023 성남 문화재 야행’을 연다. 문화재청이 시행한 ‘2023년도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에 선정돼 2억5000만원(국비 1억원 포함)을 들여 개최하는 야간 문화행사다.

 

이 기간 ‘밤을 지키는 남한산성’을 기치로 내세운 야화(夜畵),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등 7개 주제의 12개 야행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 2023 성남 문화재 야행 행사 안내 포스터 _ 성남시

 

행사 첫날 산성공원 놀이마당에선 남한산성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조명하는 ‘무아지경 개막식’이 열린다. 남한산성의 정신을 주제로 한 전통 무예 공연과 트로트 가수 홍자,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 산조 보유자 이영희, 태평무 보유자 양성옥, 성남시 청년 프로예술팀 등이 출연하는 풍류 콘서트가 펼쳐진다.

 

▲ 2023 성남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 안내 리플릿

 

사전 예약하면 산성로타리~서문~수어장대~남문으로 이어지는 남한산성 성곽길 야간 산책 프로그램, 만해기념관~일장각~내행전~외행전~한남루 등 남한산성 행궁 야간 탐방에 참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역동적인 남한산성의 이미지를 첨단 정보통신 기술로 형상화한 미디어 아트 상영, 전통차·나전칠기·청사초롱 만들기 등 체험행사, 달빛 예술 장터가 열린다.

 

▲ 2023 성남 문화재 야행 ‘밤을 지키는 남한산성‘ 행사 안내 리플릿

 

시 관계자는 성남시의 ‘성남’이라는 명칭은 성(城)의 남(南)쪽이란 뜻이라면서 그런 의미에서 야행 대상 문화재를 남한산성으로 정해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널리 알리고,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과 결합한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경기 성남시 중원구 산성대로 6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시, 문화재야행, 남한산성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