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쉘과 지속가능항공유(SAF)도입 맞손

유럽 SAF 사용 의무화에 따른 SAF 공급망 확보 필요

박소영 | 기사입력 2023/01/31 [07:15]

아시아나항공, 쉘과 지속가능항공유(SAF)도입 맞손

유럽 SAF 사용 의무화에 따른 SAF 공급망 확보 필요

박소영 | 입력 : 2023/01/31 [07:15]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지속가능항공유 공급을 통해 탄소 중립을 위한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글로벌에너지 기업 '쉘(Shell)'社 와 지속가능항공유(Sustainable Aviation Fuel, SAF) 사용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2026년부터 5년간 아시아·태평양 및 중동 지역에서 쉘 네트워크를 통해 우선적으로 지속가능항공유를 공급받게 된다.

 

▲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지속가능항공유는 기존 화석연료가 아닌 지속가능한 원료로 생산한 항공유로 화석연료 대비 탄소배출을 80% 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속가능항공유는 UN 기후변화 협약에 따른 국가별 탄소 감축 의무 발생으로 중요성이 증가했고, 유럽의 SAF 사용 의무화에 따라 항공업계에서는 SAF 공급망 확보가 필수적이 되었다.

 

2025년부터 지속가능항공유가 의무화되는EU(유럽연합)를 시작으로, 여러 주요 국가에서도 순차적으로 지속가능항공유 사용 의무화가 진행 될 예정이다. 글로벌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국적항공사로서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선제적 물량 확보한 점이 의미를 가진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탄소감축은 항공사가 글로벌 일원으로서 반드시 해야 되는 일이다”며 “협의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및 중동지역 외 다른 지역 공급도 확대할 계획이다 라고 전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항공업계 최초로 ESG 경영팀을 신설해 탄소 감축 외에도 사회공헌, 지배구조개선 등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 오정로 443-8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아시아나항공, 쉘, 항공유, ESG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