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재단, 2021서울빛초롱축제 막 내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해 분산 개최됐다가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으며

이소정 | 기사입력 2021/12/07 [05:01]

서울관광재단, 2021서울빛초롱축제 막 내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해 분산 개최됐다가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으며

이소정 | 입력 : 2021/12/07 [05:01]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주최한 2021 서울빛초롱축제가 10일간의 오프라인 한지등 전시 일정을 마치고 지난 5일 폐막했다. 매년 11월 청계천 일대를 오색찬란한 등으로 밝히며 서울의 대표적인 빛축제로 자리매김한 서울빛초롱축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해 분산 개최됐다가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으며 올해 다시 청계천으로 돌아왔다. 11월 26일 개막해 5일까지 청계폭포에서 장통교에 이르는 700미터의 구간에 83점의 한지등을 전시했던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은 아름다운 등불과 어우러진 서울 도심 속에서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 2021서울빛초롱축제 _ 서울관광재단


축제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됐다. 방역 전담 인원을 배치하고 전시구간 입구엔 방역 게이트를 설치해 발열체크, 전자출입 명부작성 등을 마친 뒤 입장을 허용했다. 또한 총 9개의 입출구에서 계수 앱(App)을 활용해 관람객을 체크해 관람 인원을 820명(6제곱미터당 관람객 1명)으로 제한했다.


축제 관계자는 이번 전시 관람을 위해 청계천을 방문한 시민들이 진행 요원들의 방역 안내에 적극 협조하고 질서를 유지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 2021서울빛초롱축제 


‘빛으로 물든 서울 힐링의 숲’을 주제로 한 이번 2021 서울빛초롱축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전달한다는 목적으로 2009년 축제가 시작된 이래 최초로 온오프라인 병행형으로 진행됐고 AR전시 관람도 가능하도록 하는 한편, 다양한 비대면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청계천에서 등은 꺼졌지만 연말까지 서울빛초롱축제 공식 홈페이지(www.stolantern-ar.com)에 접속하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본인이 있는 공간에 구현된 AR 한지등 을 즐길 수 있다.


서울관광재단 길기연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다시 청계천으로 돌아온 서울빛초롱축제가 잠시나마 위로와 격려가 되었기를 바란다며 오프라인 축제는 종료되지만 온라인을 통해 연말까지도 AR 한지등 전시가 이어지니 일상의 쉼표로 활용하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울 중구 장교동 1-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