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진주성 북카페 앞 ‘하모 느린 우체통’ 운영한다

하모’라는 단어는 경상남도의 방언으로 ‘그럼, 다 잘될거야’라는 긍정의 뜻

박미경 | 기사입력 2021/12/04 [23:12]

진주시, 진주성 북카페 앞 ‘하모 느린 우체통’ 운영한다

하모’라는 단어는 경상남도의 방언으로 ‘그럼, 다 잘될거야’라는 긍정의 뜻

박미경 | 입력 : 2021/12/04 [23:12]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진주시는 진주성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진주성 북카페 앞에 설치된 ‘하모 느린 우체통’을 운영한다. 하모 느린 우체통은 진주시의 상징적 수달조형물인 하모 캐릭터로 제작됐다. ‘하모’라는 단어는 경상남도의 방언으로 ‘그럼, 다 잘될거야’라는 긍정의 뜻을 지니고 있다. 

▲ 진주성 관람 하모와 함께 추억 속으로 _ 진주시

 

하모 느린 우체통은 진주성 매표소와 북카페에서 1000원에 엽서를 구매한 후 사연을 작성하여 우체통에 넣으면 1년 후에 적어둔 주소지에서 다시 받을 수 있다. 우체통은 연중무휴 운영됨으로써 진주성을 관람하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뜻깊은 추억을 제공하고 진주시와 진주성을 홍보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더 많은 시민과 관람객들이 진주성을 즐겨찾기를 바라며, 하모 느린 우체통을 이용해 뜻깊은 추억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남 진주시 남강로 6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