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과 사랑에 빠지다, 통영 사량도

구불구불 좁고 바다길이 아름다운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이어진

이성훈 | 기사입력 2022/08/01 [14:08]

섬과 사랑에 빠지다, 통영 사량도

구불구불 좁고 바다길이 아름다운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이어진

이성훈 | 입력 : 2022/08/01 [14:0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사량도는 한산도, 욕지도, 매물도와 함께 통영을 대표하는 섬으로 꼽힌다. 크게 상도와 하도로 나뉘는 사량도는 섬 사이 해협이 뱀처럼 길고 구불구불하다고 이름에 긴 뱀 사(蛇) 자를 쓴다. 좁고 름한 바다는 아름다운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이어진다. 통영8경에 드는 옥녀봉에 오르면 발아래 절경이 펼쳐져 누구든 이 섬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 통영을 대표하는 섬 사량도

 

사량도가 유명해진 건 지리산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원래는 지리망산, 그러니까 ‘지리산이 바라보이는 산’이란 뜻이 있는 이름이었으나 지금은 지리산으로 줄여 부른다. 실제로 이곳에서 지리산이 보이는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지만, 2002년 산림청이 선정한 ‘대한민국 100대 명산’에 당당히 오를 만큼 매력적인 능선을 자랑한다. 무엇보다 산과 바다를 함께 누릴 수 있어 봄부터 가을까지 등산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 수풀이 우거진 4코스 첫머리

 

지리산에 오르는 코스는 총 4개다. 돈지마을에서 출발해 지리산과 월암봉, 불모산, 가마봉, 옥녀봉을 거쳐 진촌마을로 내려오는 1코스가 대표적인 종주 코스인데 약 4시간 30분이 걸린다. 유격 훈련을 방불케 할 만큼 위험한 구간이 많지만, 최근에 우회로를 확보하고 안전시설도 보강했다. 옥동마을에서 출발하는 2코스와 내지마을에서 출발하는 3코스는 약 3시간이 소요된다. 대항마을에서 옥녀봉으로 오르는 4코스는 약 1시간 30분이 걸린다.

 

▲ 옥녀봉의 정상 풍경

 

등산 초보자에게 비교적 짧은 4코스를 추천하지만, 아무런 준비 없이 가볍게 오를 수 있는 산은 절대 아니다. 반드시 발목을 단단하게 잡아주고 바닥이 미끄럽지 않은 등산화와 마실 물을 챙겨야 한다. 시작부터 수풀이 우거진 등산로가 이어지기 때문에 여름에도 긴소매와 긴 바지를 입는 게 좋다. 일부 가파른 암벽 구간이 있어 등산용 장갑도 준비하면 도움이 된다.

 

▲ 지리산에서 바라본 대항마을

 

지리산 자락의 백미로 꼽히는 옥녀봉(281m)은 그리 높은 봉우리는 아니다. 하지만 웅대한 기암으로 이뤄져 아찔한 스릴을 맛보기에 그만이다. 계단을 오르는 내내 왼쪽으로 사량대교와 하도가 손에 잡힐 듯 선명하다. 정상에는 옥녀봉에 얽힌 전설을 적어뒀는데, 의붓아버지의 그릇된 욕망에서 자신을 지키기 위해 낭떠러지에 몸을 던진 소녀 이야기다. 사량도 주민들은 소녀의 안타까운 죽음을 기리는 마음으로 옥녀봉이 보이는 곳에서는 신랑 신부가 맞절하지 않는단다. 또 신부가 옥녀봉 아래를 지날 때면 반드시 가마에서 내려 걸어갔다고 한다.

 

▲ 지리산의 암릉미를 감상하기 좋은 출렁다리

 

4코스는 옥녀봉에서 하산하지만, 가마봉 능선까지 조금 더 오르기로 했다. ‘칼바위산’이란 명성답게 90°에 가까운 경사를 로프 하나에 기대어 올랐다. 어떤 구간은 상체를 잔뜩 구부려 기어오르다시피 통과했다. 마침내 ‘쌍출렁다리’로 불리는 보도현수교 2개가 모습을 드러냈다.

 

▲ 출렁다리에서 바라본 풍경

 

길이 39m, 22m로 향봉과 연지봉을 잇는다. 지리산 암릉의 곡선미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위치라 그 풍광에 넋을 잃게 된다. 산꼭대기에 출렁다리가 설치되다 보니 바람이 세게 불거나 사람이 많으면 흔들리는 교량에 오금이 저릴 정도다.

 

▲ 신선한 회를 듬뿍 올린 사량도 물회

 

4코스는 사량도여객선터미널(가오치항)에서 출항한 배가 입항하는 진촌마을로 내려온다. 이곳에 식당과 카페, 관광안내소 등 여행자를 위한 편의 시설이 밀집해 있다. 식당에선 주로 해산물이 푸짐한 물회를 내는데, 낚시꾼이 즐겨 찾는 섬인 만큼 신선함이 남다르다.

 

▲ 진촌마을에 자리한 최영장군의 사당   

 

진촌마을 뒤쪽에 통영 최영장군사당(경남문화재자료)이 있다. 고려 말 사량도에서 왜구를 무찌른 장군을 추모하기 위해 주민들이 세운 것으로, 지금도 정월과 섣달에 사당제를 지낸다.

 

▲ 수상레저도 즐길 수 있는 대항해수욕장

 

지리산 등반으로 흘린 땀은 사량도 유일한 해수욕장인 대항해수욕장에서 시원하게 씻어버리자. 옥녀봉에서도 내려다보이는 이곳은 푸른 물빛과 고운 모래를 자랑한다. 펜션과 식당, 수상 레저 시설이 모여 있어 뜨거운 여름과 잘 어울린다. 백사장 뒤쪽으로 마을 주민들이 관리하는 캠핑장도 있다.

 

▲ 상도일주도로에서 만난 산양 무리

 

섬에 자동차를 가지고 들어갔다면 상도일주도로와 하도일주도로, 이 둘을 잇는 사량대교를 드라이브해보자. 옥동, 사금, 돈지, 내지 등 아기자기한 마을 풍경과 에메랄드빛 바다를 곁에 두고 달린다. 운이 좋으면 산자락을 따라 이동하는 산양 무리를 만나기도 한다. 덕동항 근처엔 사량대교를 배경으로 한 포토 존이 있어 기념사진을 찍는 이가 많다.

 

▲ 온가족이 즐기기 좋은 디피랑의 야간경관

 

당일 여행이라면 사량도에서 나오는 길에 디피랑까지 알뜰하게 챙겨보자. 남망산조각공원에 자리한 야간 디지털 테마파크로, 여름에는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운영한다. 동피랑벽화마을과 서피랑마을의 사라진 벽화를 소재로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아름다운 야간 경관에 녹여내 아이들과 함께 즐기기에도 좋다. 약 1.3km 포장도로와 숲길을 따라 걷는 데 1시간쯤 걸린다.

 

▲ 이순신공원 입구에 세워진 충무공 동상

 

여름이면 탐스러운 수국이 만발하는 이순신공원도 매력적이다. 한산도 앞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조성된 공원은 푸른 바다와 숲이 어우러져 주민들이 자주 찾는 산책 코스다. 입구에 높이 17.3m 충무공 동상이 있고, 왜구를 물리치는 데 큰 역할을 한 천자총통이 전시된다. 이제 막 꽃을 피운 수국이 싱그러운 낭만을 더하고, 아담한 해변에서 가볍게 발을 적실 수도 있다.

 

▲ (통영)이순신공원에 핀 탐스런 수국  

 

산양읍에 들어선 나폴리농원은 편백 숲을 맨발로 산책하는 힐링 체험이 관심을 끈다. 포털 사이트나 전화로 예약하면 한 시간 이상 자유롭게 맨발 산책을 할 수 있다. 피톤치드 에어샤워와 편백신선차 시음을 시작으로 편백 효소길, 음이온길, 원예 테라피의 길 등을 천천히 걷는다. 중간중간 루페로 이끼를 관찰하거나 해먹에 누워 잠시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마지막에는 편백 오일을 떨어뜨린 물에 족욕을 하며 여행의 피로를 털어낸다.

 

▲ 나폴리농원 편백숲에서 즐기는 맨발산책

 

○ 당일여행 : 사량도(지리산-대항해수욕장-진촌마을, 통영 최영장군사당)→디피랑

 

○ 1박 2일 여행 : 첫날_사량도(지리산-대항해수욕장-진촌마을, 통영 최영장군사당)→디피랑 / 둘째날_이순신공원→통영케이블카→나폴리농원

 

○ 관련 웹 사이트

 - 통영관광포털 www.utour.go.kr

 - 통영섬여행 www.badaland.com

 - 디피랑 http://dpirang.com

 - 나폴리농원 www.naporyair.com

 

○ 문의

 - 통영시청 관광마케팅팀 055-650-0550

 - 통영관광안내소 055-650-0580

 - 사량면사무소 055-650-3620

 - 디피랑 1544-3303

 - 이순신공원 055-642-4737

 - 나폴리농원 055-641-7005

 

○ 주변 볼거리 : 동피랑벽화마을, 박경리기념관 / 관광공사_사진제공

경남 통영시 사량면 금평리 545-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