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관광한국사무소, 관광도시 도쿄 즐길 수 있는 교류 플랫폼 헬로 도쿄 프렌즈 소개

플랫폼을 통해 일본 국내외에 관광 도시로서의 도쿄의 매력을 알리는 한편 도쿄를 좋아하는

이성훈 | 기사입력 2024/02/16 [09:15]

도쿄관광한국사무소, 관광도시 도쿄 즐길 수 있는 교류 플랫폼 헬로 도쿄 프렌즈 소개

플랫폼을 통해 일본 국내외에 관광 도시로서의 도쿄의 매력을 알리는 한편 도쿄를 좋아하는

이성훈 | 입력 : 2024/02/16 [09:15]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도쿄관광한국사무소는 도쿄도-도쿄관광재단이 메타버스와 현실에서 ‘관광도시 도쿄’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교류 플랫폼 ‘헬로! 도쿄 프렌즈(HELLO! TOKYO FRIENDS)’를 지난 15일 공개했다. 메타버스와 AR 기술을 활용한 본 플랫폼을 통해 일본 국내외에 관광 도시로서의 도쿄의 매력을 알리는 한편 도쿄를 사랑하는 팬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도쿄에서 친구 만들기’ 콘셉트로 관계 넓히는 ‘헬로! 도쿄 프렌즈’는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Roblox)’를 기반으로 한 ‘메타버스 월드’와 리얼한 도쿄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 ‘도쿄 헌트! (TOKYO HUNT!)’로 구성됐다. 두 플랫폼을 통해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전 세계 유저와 함께 도쿄의 매력을 경험할 수 있다.

 

▲ 현재 도쿄를 대표하는 인기 관광지가 가상 현실 속 ‘현대 에어리어’에 구현됐다. 각종 미션을 수행하면서 유저들과 함께 교류할 수 있으며 에어리어 속 구현된 안내소에서는 도쿄의 관광 정보까지 얻을 수 있다

 

먼저 PC와 스마트폰을 통해 즐길 수 있는 로블록스에 ‘현대 에어리어’를 구축해 도쿄를 대표하는 △오다이바 △도쿄타워 △도쿄도청 △도쿄 국립 박물관 △도쿄역 △료고쿠 국기관 △니혼바시 △시부야 △아키하바라 △토요스 시장 등 인상적인 명소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관광 지역을 한데 모았다.

 

메타버스 월드에 접속한 유저는 도쿄와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에어리어 안에 숨겨진 보물찾기 게임 ‘트레저 헌트’에서 다양한 미션을 클리어해 아바타의 레벨을 높이거나, 월드 내의 다른 유저와 협력 미션을 수행해 메타버스 도쿄에서 친구를 사귈 수도 있다.

 

▲ 관광 도시로서의 도쿄의 매력을 알리는 교류 플랫폼 ‘헬로! 도쿄 프렌즈(HELLO TOKYO FRIENDS)’가 2월 15일 공개 됐다    

 

그 밖에도 스시를 주제로 한 퀴즈를 맞는 서바이벌 미니게임 ‘스시 쇼다운(Sushi Showdown)’을 즐기거나 현대 에어리어의 안내소에서 도쿄의 관광 정보를 얻을 수도 있다. 또한 플랫폼 공개를 기념해 퀘스트 달성시 ‘도쿄 관광 대사’로 활약하는 버추얼 유투버(VTuber)의 협업 아이템을 한정 수량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도 개최될 예정이다. ※ 본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애플리케이션 ‘로블록스(Roblox)’를 필수로 다운로드 받아야 한다.

 

별도의 다운로드 없이 즐길 수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 ‘도쿄 헌트!’에서는 도쿄도 내 9곳에 체크포인트를 설정, 실제 그 장소를 방문하면 엠블럼을 획득할 수 있다. 3곳 방문 시 로블록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레어 아이템 1개를 받을 수 있으며, 체크포인트 9곳 중 4곳에는 AR 기능이 탑재돼 ‘헬로! 도쿄 프렌즈’의 캐릭터와 함께 기념사진 촬영도 즐길 수 있다. https://hellotokyofriends-tokyohunt.jp

 

▲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없이 즐길 수 있는 ‘도쿄 헌트! (TOKYO HUNT!)’는 도쿄 내에 지정된 4곳의 체크포인트를 실제로 방문해 AR카메라 기능을 활용, ‘헬로! 도쿄 프렌즈’의 캐릭터와 함께 기념 사진을 남길 수 있다

 

‘헬로! 도쿄 프렌즈’의 공개에 앞서 도쿄 거주자 3000명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공간에 재현된 도쿄의 거리에 관한 기대도 조사 2024’를 실시한 결과 ‘도쿄의 거리가 메타버스 공간에 재현될 경우 기대되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도쿄의 거리가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점’과 ‘알지 못했던 도쿄의 새로운 면을 알 수 있는 점’이 다수 의견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쿄의 거리가 메타버스 공간에 재현될 경우 해외의 유저와 어떻게 교류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는 ‘일본 문화에 대해 알리고 싶다’와 ‘외국인에게 도쿄를 안내하고 싶다’라는 답변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도쿄 거주자 또한 이번 서비스에 대해 기대가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헬로! 도쿄프렌즈’와 ‘도쿄 헌트!’는 앞으로 가상과 현실에서 동시에 도쿄의 관광매력을 경험할 수 있는, 도쿄 여행객이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 종로구 율곡로 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테마기행] 만해 ‘한용운’을 찾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