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의 해를 기운차게 여는 여행, 삼척 수로부인헌화공원과 해가사의터

강원 삼척시 원덕읍 임원항구로(수로부인헌화공원) 삼척시 수로부인길(해가사의터)

이성훈 | 기사입력 2024/01/02 [07:33]

청룡의 해를 기운차게 여는 여행, 삼척 수로부인헌화공원과 해가사의터

강원 삼척시 원덕읍 임원항구로(수로부인헌화공원) 삼척시 수로부인길(해가사의터)

이성훈 | 입력 : 2024/01/02 [07:33]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갑진년(甲辰年) 푸른 용의 해가 시작됐다. 새해를 맞이하는 이맘때는 언행에 좀 더 신중해지고 곧잘 의미를 부여한다. 여행을 대하는 자세도 그렇다. 이왕이면 복된 기운 받으며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여행이면 좋겠다. 이런 갈망을 담아 삼척으로 떠난다.

 

▲ 갑진년 새해맞이 여행지로 어울리는 수로부인헌화공원 _ 관광공사 

 

삼척 해안 남단과 북단에 자리한 수로부인헌화공원과 해가사의터는 《삼국유사》에 실린 수로부인 설화를 바탕으로 조성한 곳이다. 수로부인은 강릉 태수 순정공의 아내로, 향가 헌화가와 해가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수로부인헌화공원은 임원항 인근 남화산 정상에 있다. 지상과 산을 연결하는 높이 51m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오르기 쉽다.

 

▲ 엘리베이터를 타고 편하게 올라갈 수 있다

 

바다가 내다보이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른 뒤, 산책로를 따라 정상까지 걷는다. 정상에 이르는 길에 설화 관련 전시물, 바다전망대, 거북바위 같은 소소한 볼거리가 있다. 정상에 도착하면 드넓은 공원이 펼쳐지고, 용을 탄 수로부인 조형물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 용을 탄 수로부인 조형물

 

천연 석재를 깎아 만든 조형물은 높이 10.6m, 무게 500t에 이를 만큼 규모가 대단하다. 해룡이 수로부인을 모시고 나타나는 해가 관련 장면인데, 조각상 뒤로 망망대해가 보여 더욱 생동감 넘친다. 짙푸른 동해를 배경으로 여의주를 문 초대형 용이 당장이라도 날아오를 듯하다.

 

▲ 올해의 주인공인 용 나무 조각상

 

조형물 아래 받침돌에는 《삼국유사》 속 이야기를 그림으로 담았다. 순정공이 강릉 태수로 부임하던 중, 동해안에서 해룡이 갑자기 나타나 수로부인을 납치했다. 이에 한 노인이 백성을 모아 막대기로 땅을 치며 노래 부르니, 용이 다시 부인을 모시고 왔다고 한다. 이때 부른 노래가 해가로, 받침돌에 그 가사가 있다.

 

▲ 막대기로 땅을 두드리는 조형물

 

수로부인 조형물과 마주한 언덕길에는 해가를 부르는 백성을 표현한 조각상이 설화 속 장면을 완성도 있게 재현한다. 언덕에 오르면 막대기로 땅을 치는 백성과 용을 타고 등장한 수로부인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기세등등한 바다까지 합세한 풍경을 눈에 담는 것만으로 기운이 좋아지는 느낌이다.

 

▲ 해학적으로 표현한 십이지신 나무 조각상

 

언덕 위에 정교하면서도 해학적인 십이지신 나무 조각상이 있다. 본인의 띠를 찾거나 올해의 주인공인 용과 함께 기념사진을 남겨보자. 단아한 수로부인 흉상이나 ‘I love U’ 같은 포토 존도 놓치기 아쉽다.

 

▲ 탁 트인 바다 전망이 매력적인 카페

 

공원 내 카페는 시원한 바다 전망이 일품이다. 노인 행복 일자리 카페로, 음료가 3000~4000원대라 부담이 없다. 카페 앞 울릉도전망대에서는 맑은 날 맨눈으로 울릉도가 보인다. 안내판에 적힌 ‘삼대에 걸쳐 많은 덕을 쌓아야 보인다’는 문구를 감안해 큰 기대는 접어둘 것.

 

▲ 울릉도를 볼 수 있는 전망대

 

울릉도를 보지 못해도 탁 트인 바다를 조망하는 것으로 충분히 만족스럽다. 수로부인헌화공원 운영 시간은 동절기(11~2월) 오전 9시~오후 5시(매월 18일 전후 하루 휴관 / 방문 전 임시 휴관 확인), 입장료는 어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경로 1500원이다.

 

▲ 설화를 토대로 복원한 임해정

 

수로부인 설화를 담은 또 다른 장소, 해가사의터로 여행을 이어가자. 삼척 최북단 해변인 증산해변 입구에 해가사의터 기념비가 있다. 소규모 공간이라 스쳐 가기 쉬운데, 의외의 재미가 숨어 있으니 꼭 들러볼 것. 임해정은 해가사라고도 불리는 해가 관련 설화를 토대로 복원했다. 정자에서 증산해변과 그 너머로 해돋이 명소인 동해시 추암 촛대바위까지 보인다. 고요하게 바다를 감상하기 적당한 장소다.

 

▲ 임해정에서 바라본 풍경    

 

정자 앞에 설치한 ‘드래곤볼’ 조형물도 흥미롭다. 지름 1.3m, 높이 1.67m 구형 석재에 해가와 헌화가 내용을 글과 그림으로 새겼다. 그림이 꽤 정교하고 자연 빛을 받아 오묘하다. 수로부인을 태운 용의 용맹한 자태가 돋보인다.

 

▲ 증산해변 인근에 위치한 해가사의터

 

‘드래곤볼’은 눈으로만 보는 작품이 아니다. 조형물을 돌려서 용을 탄 수로부인 그림이 본인 앞에 멈추면 소망한 일이 모두 이뤄진단다. 사랑도 확인해보자. 헌화가 장면에서 멈추면 연인의 사랑이 영원하고, 해가 장면이 나오면 마음에 묻어둔 사랑이나 잃어버린 사랑을 되찾을 수 있다고. 믿거나 말거나, 새해니까 재미 삼아 한번 돌려볼 일이다.

 

▲ 덕봉산 해안생태탐방로 전망대

 

해가사의터는 증산해변, 삼척해변, 이사부사자공원, 추암해변, 쏠비치 삼척 등 유명 관광지와 인접해 지나는 길에 들르기 편하다. 증산해변이나 추암해변, 추암 촛대바위에서 해돋이를 감상하고 해가사의터에서 ‘드래곤볼’을 돌리며 소망을 기원하면 새해맞이 여행 코스로 완벽하다. 해가사의터는 상시 운영하며(연중무휴), 입장료는 없다.

 

▲ 초곡용굴촛대바위길 입구

 

삼척에는 특별한 해안 여행지가 여럿이다. 우선 절경을 자랑하는 초곡용굴촛대바위길이 있다. 이 일대는 원래 육상 접근로가 없어 기암괴석을 보려면 배를 타고 나가야 했다. 2019년 덱과 출렁다리로 된 초곡용굴촛대바위길이 개장하면서 육로로 편하게 접근하는 곳이 됐다. 바다와 맞닿은 탐방로를 걸어 촛대바위, 거북바위 같은 기암괴석을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다.

 

▲ 초곡용굴촛대바위길에서 만나는 다양한 기암괴석

 

오랜 세월 일반인 출입을 통제하다가 2021년 개방한 덕봉산해안생태탐방로도 빠뜨려선 안 된다. 맹방해변과 덕산해변 사이에 있는 이 길은 2개 코스로 나뉜다. 산 정상 전망대로 오르는 내륙 코스와 산 둘레를 걷는 해안 코스다. 전체 코스가 길지 않아 남녀노소 모두 무난하게 걸어볼 만하다. 맹방해변과 덕산해변 일대가 훤히 내다보이는 전망대와 두 해변에 놓인 외나무다리가 인기 사진 포인트다.

 

▲ 덕산해변에서 이어지는 덕봉산 해안생태탐방로

 

한적하고 아담한 갈남항도 주목할 만하다. 인근 장호항보다 덜 알려졌지만, 아름다운 풍경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사진작가와 여행자가 알음알음 찾아든다. 빨간 등대와 하얀 등대가 마주 선 항구가 포근하고, 아기자기한 갯바위가 늘어선 해변이 아늑하다. 차분히 바다를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 아늑한 분위기의 갈남항

 

○ 당일여행 : 해가사의터→덕봉산해안생태탐방로→초곡용굴촛대바위길→갈남항→수로부인헌화공원

 

○ 1박 2일 여행 : 첫날_수로부인헌화공원→갈남항→삼척해상케이블카→초곡용굴촛대바위길→덕봉산해안생태탐방로 / 둘째날_증산해변→이사부사자공원→해가사의터→삼척해변→이사부길

 

○ 관련 웹 사이트

 - 삼척문화관광 www.samcheok.go.kr/tour.web

 

○ 문의

 - 수로부인헌화공원 033-570-4995

 - 해가사의터 033-570-3077

 - 초곡용굴촛대바위길 033-575-4605

 - 덕봉산해안생태탐방로 033-570-3089

 - 삼척관광안내소 033-575-1330

  

○ 주변 볼거리 : 대금굴, 환선굴, 삼척해양레일바이크, 삼척 죽서루, 가곡유황온천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강원특별자치도 삼척시 원덕읍 임원리 산 323-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척시, 덕봉산해안생태탐방로, 초곡용굴촛대바위길, 해가사의터,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테마기행] 만해 ‘한용운’을 찾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