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제44회 지리산 뱀사골 단풍제 개최

산내면발전협의에서 주관하고 산내면과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에서

이소정 | 기사입력 2023/10/17 [09:10]

남원시, 제44회 지리산 뱀사골 단풍제 개최

산내면발전협의에서 주관하고 산내면과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에서

이소정 | 입력 : 2023/10/17 [09:1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지리산 뱀사골의 화려한 단풍을 즐길 수 있는 '제44회 지리산 뱀사골 단풍제'가 오는 10월 21일 전북 남원시 산내면 반선주차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산내면발전협의에서 주관하고 산내면과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에서 후원하는 본 축제는 뱀사골 계곡의 단풍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 지리산 뱀사골로 단풍 구경오세요 _ 남원시

 

민족의 영산 지리산은 10월 중순 이후면 오색단풍이 붉게 물들어 장관을 이루어 매년 이 시기에 단풍제를 개최해 왔다. 금번 단풍제에서는 단풍제례인 산신제와 단풍길 걷기대회, 보물찾기, 농악공연, 시식·시음행사, 지리산 풍경 사진전 등 다채로운 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며, 지역 농특산품을 홍보·판매하는 판매장도 마련될 예정이다.

 

지리산 뱀사골 단풍제는 매년 가을 단풍이 붉게 물들어 장관을 이루는 뱀사골의 단풍을 관광 자원으로 널리 알리기 위해 1977년 10월에 처음 개최되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물 맑고 공기 좋은 깊은골 뱀사골의 단풍은 지리산의 다양한 수종과 조화를 이루고 있으면서도 뱀사골만의 오묘한 풍취를 자아내어 관광객들에게 천혜의 비경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월 4일경부터 물들기 시작한 지리산 뱀사골 단풍은 10월 30일경 절정에 다다를 것으로 보이며 11월 중순까지 지속 될 전망이다.

전북 남원시 산내면 지리산로 842-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원시, 뱀사골, 단풍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