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땅끝순례문학관, 박성룡 시인 소재 단편영화 제작

영화로 만나는 시문학, 5명의 예술인이 모여 최초 영화 제작 도전

이소정 | 기사입력 2023/10/11 [15:25]

해남 땅끝순례문학관, 박성룡 시인 소재 단편영화 제작

영화로 만나는 시문학, 5명의 예술인이 모여 최초 영화 제작 도전

이소정 | 입력 : 2023/10/11 [15:2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에서 해남 출신 대표 현대 문인인 박성룡 시인을 소재로 한 단편영화를 제작한다. 이번 영화는 2023 전남예술인파견지원사업을 통해 올해 추모 21주기를 맞이한 박성룡 시인의 시 「일몰풍경」을 주요 소재로 해 제작된다.

 

전남예술인파견지원사업은 미술, 음악, 영상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들이 참여해 분야별 경계를 허물고, 해남의 시문학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로 제작해 오고 있다.

 

▲ 땅끝순례문학관 _ 해남군

 

영화는 최근 전 세계적 화두로 떠오른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과 핵 폐기물 등 사회적 쟁점들을 박성룡 시인의 시 「일몰풍경」에 덧대어‘다양한 위협에 휩싸인 우리들의 삶에 과연 가장 안전한 곳은 어디일까?’라는 근원적 질문을 던지는 내용이다. 자신이 구축한 가상 세계 속에서 평온한 일상을 보내던 주인공 선아에게 어느날 거대한 자연재해가 들이닥치고 이를 계기로 행복한 가상세계와 냉혹한 현실 간 선택의 기로에 놓인 하루를 그리고 있다.

 

▲ 박성룡 시인 _ 해남군

 

특히 영화 속 소품, 배경, 줄거리 등은 모두 사업에 참여한 5명의 예술인이 직접 만들었다. 김미숙, 오승관 작가가 미술적 배경을 제작하고, 영상은 민경, 이진범 작가가 촬영했으며, 음악인 김선아씨가 주인공 역할을 맡았다. 영화는 10월 이후 땅끝순례문학관 유튜브와 누리집 등을 통해 외부로 공개된다.

 

군 관계자는 땅끝순례문학관은 문학의 대중화, 일상의 문학관을 목표로 문학과 예술을 통한 다양한 사회적 가치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며 다양한 예술인들과 함께 만든 최초의 단편영화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전남 해남군 해남읍 녹우당길 12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남군, 땅끝순례문확관,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