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새콤달콤 보랏빛 2023 영동포도축제 개막

포도를 소재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20여가지의 다양하고

양상국 | 기사입력 2023/08/25 [07:55]

영동군, 새콤달콤 보랏빛 2023 영동포도축제 개막

포도를 소재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20여가지의 다양하고

양상국 | 입력 : 2023/08/25 [07:55]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늦여름의 막바지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2023 영동포도축제’가 지난 24일부터 4일간의 힘찬 여정을 시작했다. 올해 18번째를 맞이하는 영동포도축제는 포도의 고장 충북 영동군에서 열리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여름축제다. 포도를 소재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20여가지의 다양하고 독특한 체험 프로그램은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올해는 ‘보고시포도 먹고시포도’의 슬로건 아래, 모든 세대들이 즐길 수 있는 유쾌하고 흥미로운 각종 이벤트와 상설공연이 풍성하게 마련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24일 저녁 6시 30분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메인특설무대에서 다이다믹듀오, 박서진, 임찬, 정다경 등 국내 유명가수가 총출동하는 개막식 축하공연에 이어 여름 밤하늘을 수놓을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진다.

 

▲ 2022 포도축제 야간전경 _ 영동군

 

25일 저녁 7시 국악트롯요정 김다현양의 무대와 대한민국 국가대표 비보이팀의 마리오네트 공연이 진행되고, 26일에는 제1회 전국유소년 풋살페스타가 개최된다. 특히 26일 저녁 7시 30분 레인보우 힐링광장 메인특설무대에서 열리는 추풍령가요제에서는 본선 참가자 10명과 린, 나상도, 조항조, 키썸 등 유명가수들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인다.

 

축제 마지막날에는 어린이 인기 뮤지컬 ‘브레드이발소’가 오전 11시와 오후 4시에 진행되며 오후 2시에 마술사 최현우의 매직쇼가 열려 신비로운 마법의 세계로 이끈다. 이외에도 축제 주인공인 ‘포도’를 이용한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주 체험장인 영동읍 임계리 449번지에서 10,000원(2㎏)의 체험비로 포도따기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전문 DJ와 댄서와 함께 힐링광장 특설무대에서 신나는 음악에 맞춰 포도를 밟는 영동포도축제 메인 프로그램인 ‘포도밟기’도 추억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레일썰매장, 회전썰매, 어린이공연 등 포도키즈랜드가 무료로 상시 운영 된다. 24일 10시부터 운영되는 포도판매장의 포도는 도매시장 최상품으로 시중가(당일 서울 가락도매시장의 경락 가격)의 10~20%정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천혜자연이 만든 영동의 특산품과 가공품 또한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포도 구매와 프로그램을 야간에도 즐길 수 있게 시설물을 정비하고 무더위에 대비해 생수2만6천병, 대형그늘막, 무더위쉼터, 대형선풍기60대 등을 설치하며 관광객의 건강과 편의를 꼼꼼히 챙긴다.

 

재단 관계자는 전국 최대의 포도 주산지에서 고품질 포도를 전국에 알리기 위해 마련한 축제로 단순히 포도를 먹기만 하는 축제가 아니라 오감 만족의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며 유쾌하고 즐거움 가득한 포도 축제장에서 마지막 무더위를 날려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 영동군 영동읍 동정로 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동군, 영동포도축제,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