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세계유산 남한산성 역사 문화 명소화 프로그램 운영 시작

‘숲속의 산성도시’ 세계유산 남한산성에서 가을 추억 만드세요

한미숙 | 기사입력 2023/08/23 [09:10]

경기도, 세계유산 남한산성 역사 문화 명소화 프로그램 운영 시작

‘숲속의 산성도시’ 세계유산 남한산성에서 가을 추억 만드세요

한미숙 | 입력 : 2023/08/23 [09:10]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경기도가 9월 2일부터 11월 5일까지 매주 주말과 휴일 세계유산 남한산성에서 전통문화체험, 생태체험, 문화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는 ‘2023년 세계유산 남한산성 역사 문화 명소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2023년 세계유산 남한산성 역사 문화 명소화’ 프로그램은 ‘전통문화체험’, ‘숲생태학교’, ‘연희한마당’을 주제로 9월 말까지 추석을 포함한 매주 토·일 요일과 휴일에 열린다.

 

▲ 남한산성-역사문화명소화_경기도

 

전통문화체험은 조선시대 복식을 입고 행궁을 거닐어 보는 ‘복식체험’, 풍속화 등 조선시대의 수묵화를 그려볼 수 있는 ‘모두의 조선화’, 조선시대 과거시험을 보고 장원급제도 해보는 ‘남한산성 별시’, 다도 예절을 배우며 차와 다식을 시식하는 ‘다담’으로 구성된다.

 

숲생태학교는 숲 해설 전문가와 함께 가을 숲속을 산책하며 나무와 꽃들에 대해 알아보는 체험, 산성에서 볼 수 있는 동식물을 컬러링 북을 활용해 알아보고 솔방울 팔찌, 낙엽다발 만들기 체험으로 이뤄진다.

 

▲ 다담

 

연희한마당은 전통의 기운을 담은 무예를 만나보는 ‘전통무예 시연’, 전통 속에 이어진 신명 나는 춤과 소리의 무형유산 ‘농악단 공연’, 발라드, 퓨전국악, 어쿠스틱 등 다양한 음악의 선율을 만나는 ‘버스킹 공연’, 한복의 우아한 선과 색채를 눈으로 즐기는 ‘한복 패션쇼’, 명사를 통해 인식과 시야의 폭을 넓히는 ‘인사와의 만남’으로 진행된다.

 

▲ 전통무예 시연

 

이 밖에도 밤의 산성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행궁 야간개장’ 프로그램에서는 그림자 포토존, 라인조명 등이 추석 기간에 펼쳐져 가을 남한산성을 색채, 선율, 빛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우천 시 행사가 취소될 수 있다. 프로그램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각각의 프로그램별 정해진 시간에 따라 진행된다. 다담의 경우 다식을 만들고 차와 함께 시식하는 프로그램으로 행궁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입할 때 참가 티켓을 함께 구입하면 된다.

 

▲ 한복체험

 

김천광 남한산성 세계유산센터 소장은 세계유산 남한산성에서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유산의 소중한 가치도 체험해보고 멋진 가을 추억을 만들기를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면 산성리 2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남한산성, 문화명소, 프로그램,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