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새단장 마치고 관람 재개

강우감지시스템 등이 포함된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돔으로 교체

한미숙 | 기사입력 2023/08/01 [10:19]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새단장 마치고 관람 재개

강우감지시스템 등이 포함된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돔으로 교체

한미숙 | 입력 : 2023/08/01 [10:19]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서귀포시는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개선사업을 통해 천체관측실과 내·외부 새단장을 마치고 오는 8월 1일부터 관람을 재개한다. 이번 개선사업으로 노후된 천체관측실 돔을 강우감지시스템 등이 포함된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돔으로 전면 교체하고 주 천체망원경 크기도 16인치(400mm)에서 24인치(610mm)로 늘려 향상된 관측성능을 선보인다.

 

주망원경인 ‘한라*’에 음성인식시스템이 도입되어 음성으로 망원경을 조작, 천체를 추적할 수 있으며, 돔 연동 기능도 추가하였다. 또한, 보조관측실 망원경 지지대를 교체하여 더욱 정밀하게 천체를 관측하게 된다.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은 주망원경의 이름을 ‘한라’로 정했다.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은 한라산 중산간에 위치해있는데 한라산의 한라(漢拏)는 ‘은하수를 잡아당긴다’라는 뜻이 있다.

 

▲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로비사진 _ 서귀포시

 

내부는 우주와 관련된 디자인으로 리모델링하였다. 들어오는 입구에는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의 테마인 무병장수의 별 ‘노인성(Canopus)’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 공간을 조성하였다. 로비 천장에는 북쪽에서 볼 수 있는 별자리를 실제 비율대로 축소해 조명으로 표현하였고, 기다리는 동안 앉을 의자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반영하여 달 모양 소파를 제작하였다.

 

강의실은 다소 딱딱했던 공간을 산뜻한 색감을 더하여 분위기를 바꾸고 화장실도 새롭게 단장하여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시설 외부는 간판을 새로 교체하고 난간과 기둥을 도색하였다. 또한, 보도블록과 야외 데크에 휠체어가 다닐 수 있도록 경사로로 설치하는 등 관람 약자를 위해 무장애 환경으로 바꾸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개선사업을 통해 망원경 성능이 향상되고 내·외부 공간 등 많은 부분이 새롭게 바뀌었다.면서 많은 관람객이 오셔서 서귀포 밤하늘에서 보이는 별의 가치를 느껴보시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은 임시휴관(3.20.~7.31.)이 종료되는 8월 1일부터 개관하며 14시부터 22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일요일, 월요일 휴관)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7일 전 18시부터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https://culture.seogwipo.go.kr/astronomy)에서 예약해야 한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1100로 506-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주도,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