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봉은사 문화센터에서 20년간 불법영업, 강남구청 뭐했나?

화재보호구역 및 사찰 보존지역에 위치한 봉은사 내에서 휴게음식점으로

이소정 | 기사입력 2023/07/15 [17:18]

강남 봉은사 문화센터에서 20년간 불법영업, 강남구청 뭐했나?

화재보호구역 및 사찰 보존지역에 위치한 봉은사 내에서 휴게음식점으로

이소정 | 입력 : 2023/07/15 [17:1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서울 강남구 봉은사 소유 문화회관 내 일부를 임대해 영업하던 업체가 강남구청으로 부터 지난달 19일 경찰서에 고발조치 됐다. 해당 업체는 문화재보호구역 및 사찰 보존지역에 위치한 봉은사 내에서 휴게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예식업을 운영하던 중 휴게음식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조치 된 것. 

 

 

현행 식품위생법 시행령 21조에는 휴게음식점에서는 주류 등을 취급 및 판매 하지 못하도록 규정돼 있다. 이 업체는 이를 지키지 않고 약 20여 년간 영업을 해온 것으로 전해져 사실상 봉은사가 이를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더 큰 문제는 관할 기관인 강남구청이나 문화재청에서 아무런 제제조치 없이 버젓이 20여 년간 불법 영업을 해왔다는 사실이다. 관계 당국의 더욱 엄격한 관리가 필요했다는 지적이다.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53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