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궁궐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특별 관람 프로그램 운영

창덕궁관리소는 오는 21일부터 4월 6일까지 매주 화‧수‧목요일에 평소 관람객의 접근이

양상국 | 기사입력 2023/03/17 [09:18]

문화재청, 궁궐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특별 관람 프로그램 운영

창덕궁관리소는 오는 21일부터 4월 6일까지 매주 화‧수‧목요일에 평소 관람객의 접근이

양상국 | 입력 : 2023/03/17 [09:1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봄을 맞아 관람객들이 우리 궁궐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특별 관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먼저, 창덕궁관리소는 오는 21일부터 4월 6일까지 매주 화‧수‧목요일 오후 2시 30분에 평소 관람객의 접근이 제한되었던 낙선재 뒤뜰 후원 일대를 둘러보는 ‘봄을 품은 낙선재’ 를 운영한다. * 운영 시간: 3.21~4.6 내 화․수․목 오후 2시 30분~ (50분 내외, 1일 1회 진행)

 

▲ 낙선재 후원에서 바라본 낙선재 권역 봄 풍경 _ 문화재청

 

이번 행사는 헌종과 경빈 김씨의 사랑이 깃든 장소이자 고종황제의 막내딸 덕혜옹주 등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실 가족들이 1989년까지 머물렀던 역사적 공간인 낙선재를 조성하게 된 배경과 건축적 특징 등에 대한 창덕궁 문화유산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낙선재 일원을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향기로운 봄꽃이 흐드러진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와 정자, 아기자기한 꽃담을 비롯하여 석복헌, 수강재 등 낙선재 일원에 찾아온 아름다운 봄 풍경을 한눈에 조망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 수강재 후원 취운정에서 바라본 봄 풍경

 

이번 관람은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되며(창덕궁 입장료 별도),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창덕궁관리소 누리집(www.cdg.go.kr)을 통해 회당 선착순 20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덕수궁관리소(소장 권점수)는 오는 28일부터 4월 5일까지 매일 2회(오전 10시, 오후 3시 30분) 90분간 덕수궁의 주요 전각 내부를 관람하며 살구꽃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 공개 프로그램 ‘석어당 살구꽃으로 덕수궁 봄을 맞다’를 운영한다.

 

▲ 덕수궁 전각내부 특별관람 프로그램 _ 문화재청

 

이번 행사는 궁궐에서 보기 드문 2층 목조 건물로, 만개한 살구꽃을 만날 수 있는 석어당, 왕의 즉위식이나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의 접견 등 중요하고 공식적인 의식을 치르던 정전인 중화전, 1919년 고종의 승하 장소인 함녕전, 대한제국 초기 잠시 정전으로 사용되었고, 후에는 집무실인 편전으로 활용된 즉조당 등 덕수궁의 주요 전각에 얽힌 이야기를 전문해설사로부터 들으며 감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 석복헌 후원 한정당 관람 모습(2022년)

 

특히, 전각 밖에서 내부를 들여다보는 일반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전각 안에서 밖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로, 문화유산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더욱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특별관람 역시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이 무료로 참여(덕수궁 입장료 별도)할 수 있다. 오는 21일 오전 10시부터 덕수궁관리소 누리집에서 회당 선착순 15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 덕수궁 봄 풍경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관람 프로그램을 통해 관람객들이 궁궐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궁궐에 깃든 역사를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18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서울시, 아름다운 서울 봄 꽃길 171선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