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버스터미널·공항에 생활밀착형 실내정원 조성한다

공공시설 실내정원 조성으로 녹색쉼터 제공, 미세먼지 저감, 실내 공기 질 개선

이형찬 | 기사입력 2023/02/22 [08:39]

부산시, 버스터미널·공항에 생활밀착형 실내정원 조성한다

공공시설 실내정원 조성으로 녹색쉼터 제공, 미세먼지 저감, 실내 공기 질 개선

이형찬 | 입력 : 2023/02/22 [08:3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2050 탄소중립 선도도시 부산’을 실현하기 위해 올해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 부산종합버스터미널과 김해국제공항에 각각 생활밀착형 숲(실내정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생활밀착형 숲(실내정원) 조성사업은 시민들의 정주 환경을 개선하고 실내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시가 지난 2020년부터 산림청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 버스터미널·공항에 생활밀착형 숲(실내정원) 조성한다 _ 부산광역시

 

이 숲은 공기정화 효과가 입증된 식물을 활용해 다중이 이용하는 공공시설 벽면에 조성하는 수직형 실내정원을 말하며, 밀폐된 공간으로 가중되는 실내 미세먼지와 유기화합물의 농도를 줄이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올해 시는 부산시의 대표적인 공공시설인 강서구 김해국제공항과 금정구 부산종합버스터미널 등 2곳에 생활밀착형 숲을 조성한다. 시가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해 해당 시설에 생활밀착형 숲을 조성하면, 해당 시설은 이 숲의 운영과 유지관리를 맡을 예정이다.

 

이근희 부산시 환경물정책실장은 생활밀착형 숲(실내정원)은 별도의 공간 점유 없이 녹색생활 공간 확충이 가능해 시민에게 녹색쉼터를 제공함은 물론 공공시설의 정주환경과 실내 공기 질 개선, 건강 증진도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앞으로도 생활밀착형 숲을 다중이용시설에 지속 조성․확대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부산 금정구 중앙대로 223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버스터미널, 공항, 생활밀착형, 실내정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