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올해부터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한다

대표 관광시장 육성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와 시장경기 회복 도모

김미숙 | 기사입력 2023/02/08 [01:37]

경상남도, 올해부터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한다

대표 관광시장 육성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와 시장경기 회복 도모

김미숙 | 입력 : 2023/02/08 [01:37]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경상남도는 도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한다. 이 사업은 관광자원으로 가능성이 있는 도내 전통시장을 관광시장으로 육성하여 전통시장 및 인근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준비한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3억 원(도비 1.5억 원) 규모로, 지난해 12월 인근 관광지, 관광 인프라 등을 고려하여 관광자원으로 잠재력이 높은 진주시 중앙시장, 사천시 삼천포용궁수산시장, 김해시 동상시장, 고성군 고성시장을 선정하였다. 지원내용은 관광 상품 개발, 관광시장 홍보, 관광시장 전담인력 지원, 상인 역량 강화 교육 총 4개 분야이며, 시장 상황에 맞게 유연한 사업 진행을 위해 해당 분야 내에서 시군 및 시장이 자율적으로 사업비를 운용할 수 있게 하였다.

 

▲ 진주 논개시장올뺨야시장 전경 _ 경남도

 

시장별 주요 계획에는 먹거리 상품 개발, 시장 반응형 앱 개발, 관광 바우처 개발, 소비촉진 이벤트 진행 등이 포함되어 있어 다방면으로 관광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컨슈머인사이트 조사 결과(2022년)에 따르면, 재래시장 여행 자원 추천율 전국 1위는 통영 중앙전통시장이, 18위는 하동 화개장터로 나타나 도내 전통시장은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으며, 관광자원으로써 충분히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남도는 작년 한국관광공사 대표시장으로 도내 전통시장을 추천하여, 김해 동상시장, 진주 중앙시장, 논개시장 3곳이 선정되어 인지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경남도는 전통시장의 관광자원화를 위한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지원을 확대하여, 전 시군별 대표 관광시장을 육성할 계획이다.

 

서창우 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경남에 많은 전통시장이 있지만 관광지로 유명한 시장을 말하라면 바로 대답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라며, 도에서는 이 사업을 계기로 경남 하면 떠오를 수 있는 시장을 발굴하여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인근 상권의 회복을 꾀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앙대로 3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상남도, 전통시장, 진주시, 사천시, 김해시, 고성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