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제5회 창선고사리축제 개최

‘창선고사리 삼합축제’라는 명칭을 ‘창선고사리축제’로 변경

이형찬 | 기사입력 2023/02/03 [19:39]

남해군, 제5회 창선고사리축제 개최

‘창선고사리 삼합축제’라는 명칭을 ‘창선고사리축제’로 변경

이형찬 | 입력 : 2023/02/03 [19:3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창선고사리축제’가 더욱더 다채롭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오는 5월 5일과 5월 6일 이틀간 창선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다. 남해군 창선면 행정복지센터와 고사리축제 추진위원회는 1월 31일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하는 한편, 기존 ‘창선고사리 삼합축제’라는 명칭을 ‘창선고사리축제’로 변경하기로 했다.

 

▲ 축제다운 축제로, 창선 고사리 명성 더 키운다 _ 남해군

 

‘고사리’를 이용해 맛과 영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삼합’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긴 했으나 대내외적으로 그 뜻이 모호하고 ‘고사리’만의 특장점을 희석시킨다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명칭을 변경하게 됐다. 축제위원회는 ‘창선고사리축제’로 명칭을 개정함과 동시에 ‘고사리=창선’이라는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김도건 축제추진위원장은 그동안 2019년 이후 코로나19로 인하여 축제가 개최되지 못해 아쉬움이 너무 컸다며 이번 축제는 기존과는 차별화된 축제프로그램 개발로 다시 찾고 싶은 명품 축제, 스토리가 있는 재미있는 축제, 지역면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지역면민이 주체가 되는 축제, 아울러 지역축제가 마을소득 증대로 연계되어 지역면민과 관광객이 모두 윈윈하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남 남해군 창선면 상죽리 10-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