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2023 계묘년 해넘이·해맞이 행사 개최

동해안의 대표 해맞이 명소인 강릉은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박미경 | 기사입력 2022/12/16 [16:53]

강릉시, 2023 계묘년 해넘이·해맞이 행사 개최

동해안의 대표 해맞이 명소인 강릉은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박미경 | 입력 : 2022/12/16 [16:53]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강릉시가 오는 12월 31일부터 새해 1월 1일까지 해넘이·해맞이 행사를 경포해변과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에서 개최한다. 동해안의 대표 해맞이 명소인 강릉은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행사를 전면 취소하였으며, 이번 행사는 3년 만에 열리는 행사다.

 

▲ 새해맞이 _ 강릉시

 

31일 20시부터 경포해변 중앙광장과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에 특설무대가 설치되며, 경포해변에서는 강릉 지역팀의 해넘이 버스킹공연과 새해 카운트다운 행사, 자정이 넘어가는 시간에 맞추어 불꽃놀이 행사가 진행된다.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에서는 강릉 지역의 트로트가수를 초청해 송년 미니 트로트콘서트와 모래시계 회전식, 불꽃놀이 행사가 이뤄진다.

 

▲ 새해맞이 _ 강릉시

 

강릉시는 수십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행사에 대비하여 강릉경찰서, 강릉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안전관리 합동회의를 2차례 개최하였으며, 이를 통해, 재난협력체제를 확고히 하고 관람객 안전관리를 위해 과밀집이 예상되는 시간에 맞추어 강릉시 공무원과 전문경비인력으로 편성된 안전관리 인력을 곳곳에 배치하여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마스크 착용도 독려할 계획이다. 또한, 경포와 정동진 교통정체 완화를 위해 교통관리 인력을 집중배치하고 행사본부 운영, 임시화장실 설치 등 관람객 편의향상에도 힘쓸 계획이다.

 

엄금문 관광정책과장은 강릉시민과 관광객이 계묘년 새해의 일출을 편안하고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행사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라며, 새해의 떠오르는 일출을 보는 분들께서 따뜻하고 희망찬 기운을 가지고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원 강릉시 강릉대로 3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