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무형문화재, 김죽파류 가야금산조 송화자 명인 공개행사 열려

‘짧은 산조’와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로 구성되었으며, 먼저 ‘짧은 산조’

김미숙 | 기사입력 2022/12/06 [00:10]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김죽파류 가야금산조 송화자 명인 공개행사 열려

‘짧은 산조’와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로 구성되었으며, 먼저 ‘짧은 산조’

김미숙 | 입력 : 2022/12/06 [00:1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김죽파류 가야금산조 보유자 송화자 명인의 공개행사가 지난 12월 3일 (토) 15시 남원 지리산 소극장에서 열렸다. 송화자 명인은 지난 8월 19일 전라북도 무형문화재로 지정(인정)되었으며, 이번 공개행사는 명인의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후 처음으로 갖는 자리였다. 

 

이날 행사는 크게 ‘짧은 산조’와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로 구성되었으며, 먼저 ‘짧은 산조’는 진양조,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휘모리, 세산조시로 이루어졌다. 이어서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는 다스름, 진양조,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휘모리, 세산조시, 뒷다스름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 2022 도지정 무형문화재가야금산조 송화자 명인 공개행사 _ 남원시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송화자 명인은 동편제 판소리 집안에서 태어나 14세부터 어머니 박정례(전라남도 흥보가 무형문화재)에게 풍류, 성금연류 산조, 병창을 배웠고 서울 국립국악 고등학교, 추계 예술대학교, 한양대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대학원 재학시절 김죽파 선생님을 만나 김죽파류 산조를 전수 받았으며, 이후 40여년 동안 김죽파류 산조로 9번의 독주를 개최했다.

 

▲ 2022 도지정 무형문화재가야금산조 송화자 명인 공개행사

 

수상 경력으로는 우륵전국가야금경연대회 대통령상, 남원 시민의장 문화장, 남원 향토문화대상 등이 있다. 또한, 명인은 50여년간 가야금과 함께한 세월을 보냈으며 1983년 남원 시립 국악원에 내려오면서 지금까지 39년 동안 남원에서 활동하고 후학을 양성하는 데에 매진하고 있다. 

 

김죽파류를 여성스러운 산조라고 평하기도 한다. 송화자 명인은 김죽파 선생님의 산조가 태산 같은 성음의 무게로 다가왔고, ‘혼이 손 끝에 떨어져야 성음이 난다’는 생전의 말씀을 조금씩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전북 남원시 광한북로 5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