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곡차곡 20년 동안 쌓아온 공예저장소의 문이 열렸다

청주시한국공예관 소장품을 통해 공예관이 걸어온 20여년의 역사를 되짚고

김미숙 | 기사입력 2022/08/06 [12:19]

차곡차곡 20년 동안 쌓아온 공예저장소의 문이 열렸다

청주시한국공예관 소장품을 통해 공예관이 걸어온 20여년의 역사를 되짚고

김미숙 | 입력 : 2022/08/06 [12:19]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차곡차곡 20년 동안 쌓아온 공예저장소의 문이 열렸다. 청주시한국공예관(이하 공예관)은 이달부터 문화제조창 본관 3층 공예관 갤러리4에서 상설전 ‘공예저장소-차곡차곡’을 진행한다. 연초제조창에서 문화제조창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역사가 담긴 기존 상설전 공간에 한 달여의 리뉴얼 작업을 거쳐 재개관한 이번 전시는 공예관의 대표 소장품을 통해 공예관이 걸어온 20여년의 역사를 되짚고 공예 전문 미술관으로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의미가 담겼다.

 

▲ 공예저장소-차곡차곡 _ 청주시

 

이번 전시에서 공개된 공예관의 대표 소장품은 정해조 작가의 옻칠 작품 안계(眼界), 충북무형문화재 유필무 필장의 초필과 단청필, 권신 작가의 도자 작품 515&702, 최규락 작가의 도자 작품 자화상, 김준용 작가의 유리 작품 꽃무늬 화병 등 28점이다. 또한 공예관이 기획해온 전시, 교육, 문화상품 개발, 교류 행사 등 다양한 사업들에 대한 발자취도 함께 볼 수 있다.

 

공예관 관계자는 소장품은 미술관의 존재 이유이자 미술관의 정체성과 직결되는 핵심 요소”라 강조하며 “공예작품을 관리하고 보존하고 기록하고 연구하는 공예 전문 미술관으로서 20년 동안 127점의 작품을 수집해왔고, 그 작품은 우리 공예의 20년사를 돌아보는 귀중한 사료인 만큼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과 그 가치를 공유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 공예저장소 차곡차곡 포스터

 

공예관은 28점의 공예작품 외에도 올 3월 기증된 신규 소장품 ‘담뱃갑 패키지 액자(KT&G 동우회 청주지회 기증)’과 담뱃갑 포장지, 담배 운반용 수레, 연초 수분 측정기 등의 연초제조창 시절의 유산들도 함께 보강해 문화제조창 역사문화상설관으로서의 면모도 다듬었다.

 

상설전 ‘공예저장소-차곡차곡’ 전시는 문화제조창 본관 3층 공예관 갤러리4에서 만날 수 있으며,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와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예관 공식홈페이지(www.cjkc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1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