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안 뜬늪, 하동 동정호 우수습지 지정

합천 정양늪, 주변 자원과 연계한 생태관광지로 활성화

이소정 | 기사입력 2022/07/06 [06:36]

경남 함안 뜬늪, 하동 동정호 우수습지 지정

합천 정양늪, 주변 자원과 연계한 생태관광지로 활성화

이소정 | 입력 : 2022/07/06 [06:3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경남도는 함안군 군북면 '뜬늪'과 하동군 악양면에 위치한 '동정호'를 경상남도 습지보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2년 도 우수습지로 지정하였다. ‘뜬늪’은 함안 군북면 월촌마을 내 위치하고 있으며 비록 규모가 작지만 마을 주변 방치된 습지를 복원하여 주민 접근이 용이하도록 마을협의체에서 습지를 관리 해오고 있다. 그 결과로 습지 주변 환경 정비, 습지생태 모니터링 등 지속적인 습지관리가 이루지고 있으며, 생태체험 학습장, 주민 휴식공간으로 이용되는 등 지역주민 주도의 작은습지 보전 모델로 발전시키기 위해 우수습지로 지정하게 되었다.

 

▲ 하동 동정호 _ 경남도

 

‘동정호’는 지리산과 섬진강을 잇는 평사리 들판에 위치한 동정호와 주변 생태습지를 포함한 곳으로 논-하천-산지를 연결하는 핵심서식지로서의 가치가 있으며, 금개구리, 남생이 등 멸종위기종이 다수 서식하고 특히 수상과 육상을 잇는 먹이사슬의 중요한 고리로 생태계 지표종인 두꺼비 서식처이다. 또한 동정호 주변으로 수려한 경관 등 자연과 문화 자원을 연계한 생태관광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탐방객의 다양한 욕구가 충족될 것으로 기대된다.

 

▲ 함안 뜬늪 _ 경남도

 

한편 합천 정양늪은 우수습지 지정 후 3년이 경과되어 재평가를 실시한 결과, 지정 후 습지가 많이 개선되어 수달, 대모잠자리 등 다양한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으며, 경상권역에서 금개구리의 최대 서식지로서 가치가 높이 평가되어 2025년까지 재지정 되었다. 우수습지로 지정되면 최초 3년 동안 습지의 체계적인 보전·관리를 위해 습지생태 조사, 관리계획 수립, 지역협의체 운영 등을 지원하고, 재지정 시는 습지교육 인프라 구축, 생태자원과 주변 자원을 연계한 생태관광 프로그램 개발 등을 지원하게 된다.

 

▲ 합천 정양늪 _ 경남도

 

경남도는 2019년부터 제3차 습지보전실천계획(2019~2023)에 따라 습지보호지역 외 생태적으로 우수한 습지에 대해 도 우수습지*로 지정·관리하고 있으며, 올해 7월 경상남도 습지보전 및 관리 조례를 개정하여 습지정책의 안정적 실현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 4개소_합천 정양늪, 함안 질날늪, 창원 주남저수지, 거제 산촌습지.

 

조용정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생태적으로 우수하고 보전가치가 있는 지역을 적극 발굴하여 시·군별 우수습지를 지속적으로 지정해 나가겠다. 탄소 저장고인 습지를 보전하여 기후변화를 완화하고 생태계를 건강하게 보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경남 하동군 악양면 악양서로 3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