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청성면 산계교 밑 보청천변 노랗게 물들어

작년 말부터 분기별로 10명 정도의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양상국 | 기사입력 2022/07/01 [01:05]

옥천군 청성면 산계교 밑 보청천변 노랗게 물들어

작년 말부터 분기별로 10명 정도의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양상국 | 입력 : 2022/07/01 [01:05]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옥천군 청성면 산계교 밑 보청천변에 ‘3만 송이의 해바라기’가 만개해 주민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청성면행정복지센터는 작년 말부터 분기별로 10명 정도의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등 근로자가 투입되어 잡초 제거와 보식 작업을 실시했다.

 

▲ 보청천변에 만개한 해바라기 _ 옥천군

 

특히 올해 조성한 해바라기 꽃밭의 면적은 5,100㎡으로 지난해 800㎡보다 훨씬 넓은 규모로 해바라기로 보청천변을 노랗게 물들이고 있다. 지난주부터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금주에 만개한 보청천변에 노란 3만 송이 해바라기 향연은 앞으로 2주 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해바라기의 노란 물결 아래로는 메밀을 파종하여 청성면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며, 보청천변에서 봄·여름·가을을 물씬 느낄 수 있도록 꽃밭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현철 청성면장은 굳건한 사랑의 꽃말을 가진 해바라기가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며 해바라기 향연을 만끽하러 많은 사람이 청성면을 방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충북 옥천군 청성면 산계리 1115-4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남열해돋이해수욕장, 명사십리해수욕장, 분계해수욕장등 3곳 8월 추천관광지로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