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주한 불가리아대사관, 불가리아 문자 전시회 개최

불가리아어(키릴문자)의 독창성과 문화를 동시에 체험하는 기회

이형찬 | 기사입력 2022/05/17 [07:55]

부산시·주한 불가리아대사관, 불가리아 문자 전시회 개최

불가리아어(키릴문자)의 독창성과 문화를 동시에 체험하는 기회

이형찬 | 입력 : 2022/05/17 [07:55]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와 주한 불가리아대사관은 17일부터 2주간 부산도서관 전시실(2층)에서 불가리아 키릴문자의 독특성과 보편성을 주제로 하여 ‘불가리아의 글자-유럽의 알파벳’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5월 24일 불가리아 글자·교육 및 문화의 날(키릴문자 창제의 날)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불가리아어(키릴문자)가 그리스어, 라틴어와 함께 중세 유럽의 3대 알파벳으로 널리 퍼져나간 이야기를 알아볼 수 있다.

▲ 부산시·주한 불가리아대사관, 불가리아 문자 전시회 개최

 

미국, 독일, 스위스 등 20개국 30명의 작가가 만든 알파벳 작품(크기 70x100cm)을 전시하는데, 각 작품은 2007년 10월 소피아에서 열린 제5회 트라이에니얼 국제포스터 공모전에서 추첨을 통해 작가 1명당 문자를 하나씩 할당해 만들어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불가리아 전시회에 많은 시민이 오셔서 불가리아 문화를 체험할 수 있길 바라며, 이번 전시가 부산과 불가리아 간 우호 증진을 도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불가리아 글자·교육 및 문화의 날은 불가리아의 문자 창제를 기념하는 날이며, 키릴과 메소디우스 형제가 창제한 키릴 문자는 대한민국의 한글처럼 창제자를 알 수 있는 몇 안 되는 글자 중 하나이다. 

부산 사상구 사상로310번길 3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