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행정 사진, 영상 자료 총망라한 춘향찰칵 운영

2년 동안 방문자 접속 1만6,883건, 전체조회 수 10만8,793건 기록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5/17 [01:02]

남원시 행정 사진, 영상 자료 총망라한 춘향찰칵 운영

2년 동안 방문자 접속 1만6,883건, 전체조회 수 10만8,793건 기록

강성현 | 입력 : 2022/05/17 [01:02]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순간의 찰나가 영원과 기록이 되고, 그 기록들은 켜켜이 쌓여 사람들에게 역사로 되새겨진다. 그래서 기록은 곧 역사다. 남원시가 사진‧영상 저장소(아카이브) ‘춘향찰칵’운영을 통해 행정 기록의 새 역사를 쓰고 있어 화제다. 시는 춘향찰칵 홈페이지 개통 후 지금까지 다운로드 864건, 현재까지 방문자 접속 1만6,883건, 전체조회 수 10만8,793건을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 남원시 행정사진 영상자료 총망라한 춘향찰칵 운영

 

남원시는 앞서 행정기록 자료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은 물론 아날로그 시대에서 디지털로 진화되는 아날로그의 기록물들을 디지털로 전환, 통합관리하기 위해 지난 2019년 2월부터 (2006년 7월 이전) 쌓아둔 아날로그 사진과 영상을 디지털화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모아둔 자료들 역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난 2020년 3월에 ‘춘향찰칵(아카이브)’홈페이지를 오픈했다. 

 

▲ 기록이 곧 역사다(아카이브)

 

이에 ‘춘향찰칵’ 홈페이지에는 지금까지 창고나 서고에 쌓아두었던 남원군(1960년대) 시절부터 현재 시점까지 (5월16일 기준)총 1만 7,570장 다양한 사진을 비롯해 최근 영상 110개 등이 업로드 돼있는 등 ‘남원시 행정 사진, 영상 자료’ 가 총망라돼있다. 그에 따라 현재 많은 시민들과 외부인들이 호응 속에 이곳에서 남원시 행정의 시대적인 변화와 다양한 역사를 사진과 영상으로 만나고 있으며, 이를 공유, 다운받거나 활용 중이다.   

 

▲ 제60회 춘향제 춘향이 퍼레이드

 

시 관계자는 ‘춘향찰칵’ 이 활발하게 운영되면서 그동안 귀중한 남원시 행정자료를 쌓아두기만 하는 수동적인 보관에서 능동적인 보관으로 전환됐다면서 앞으로도 ‘춘향찰칵’을 통해 남원의 과거와 역사를 품은 다양한 기록들이 다채롭게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기록이 곧 역사다(제92회 춘향제 춘향선발대회 )

 

한편 ‘춘향찰칵’은 시 홈페이지 또는 춘향찰칵주소 https://photo.namwon.go.kr 로 접속하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전북 남원시 시청로 6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