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남계·일로당 한옥스테이

힐링과 마음의 휴식처를 찾는 분들을 위해 함양의 매력적인 관광지

이형찬 | 기사입력 2022/05/03 [10:06]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남계·일로당 한옥스테이

힐링과 마음의 휴식처를 찾는 분들을 위해 함양의 매력적인 관광지

이형찬 | 입력 : 2022/05/03 [10:06]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나만의 관광 명소를 찾아 소규모 가족 단위 웰니스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매우 많아지고 있다. 힐링과 마음의 휴식처를 찾는 분들을 위해 함양의 매력적인 관광지를 둘러보고 고즈넉한 한옥에서 하룻밤 보낼 것을 적극 추천한다. 

 

함양군은 천년의 숲 상림공원을 비롯해 개평한옥마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남계서원, 산악형 힐링 관광지인 대봉산휴양밸리, 화림동계곡, 지리산국립공원 등 자연과 함께 쉬어갈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평가받고 있다. 

 

▲ 남계서원 _ 남계서원홈페이지

 

특히 함양의 관광지와 함께 전통가옥의 멋스러움이 배어있고 사람과 자연이 서로 공존하며 대청마루에 앉으면 고즈넉한 풍경이 눈앞에 펼쳐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서의 하룻밤을 할 수 있는 최근 개장한 남계 한옥스테이와 일로당 한옥스테이에서 1박을 해보는 건 어떨까 한다. 

 

▲ 일로당 홈페이지

 

남계 한옥스테이는 1552년 일두 정여창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고 지방민의 유학 교육을 위해 개암 강익을 중심으로 창건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남계서원 옆에 위치하고 있으며 매화관·난초관·국화관·대나무관 총 8개의 한옥체험장으로 구성돼 있다. 그리고 일로당 한옥스테이는 조선 청백리 선비정신이 살아 숨 쉬는 일로당 양관 선생의 종택으로 안채, 사랑채, 청백리 기념관(교육장 및 단체식사) 등 총 3개의 한옥체험장이 있다.

 

군 관계자는 함양의 관광명소를 둘러보며 힐링 여행을 하고 한옥스테이에서 하룻밤을 보내면 행복하게 여행을 마무리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남계 한옥스테이와 일로당 한옥스테이에서 숙박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남계·일로당 한옥스테이로 연락하면 된다.

경남 함양군 지곡면 개평길 5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봄철 조선왕릉 숲길 개방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