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스카이워크 등’ 고창군 문수산 편백숲 공간재창조사업 가시권

고창군 시가지 조망이 가능하고 경관조명 등이 설치돼 새로운 야간관광명소로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1/25 [09:45]

고창군, ‘스카이워크 등’ 고창군 문수산 편백숲 공간재창조사업 가시권

고창군 시가지 조망이 가능하고 경관조명 등이 설치돼 새로운 야간관광명소로

강성현 | 입력 : 2022/01/25 [09:45]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국내 최대 규모 편백숲을 자랑하는 고창군 문수산에 올 연말 스카이워크 등이 들어선다. 고창군에 따르면 산림청과 함께하는 ‘문수산 편백숲 공간재창조사업(고창읍 월산리 산145번지 일원)’이 올 연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업은 정상부에서 치유센터까지의 ‘스카이워크’ 설치가 핵심이다. 고창군 시가지 조망이 가능하고 경관조명 등이 설치돼 새로운 야간관광명소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문수산 편백숲 스카이워크 세부 _ 고창군

 

문수산 스카이워크는 무장애보행시설로 노약자와 장애인 등 보행 취약계층의 숲체험 기회를 확대하고, 보행환경을 개선해 문수산의 우수한 산림자원과 치유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또 주차장(53대 동시주차)과 진입로·내부도로, 관리동 및 다목적실, 휴게편의시설 등의 공사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 문수산 편백숲 주차장 조성사업 조감도


특히 산림청 ‘문수산 산림치유센터’도 연말께 준공 예정이다. 산림치유센터는 해양(구시포 등 해변, 갯벌)-내륙습지(고인돌·운곡습지)-산림(선운산, 방장산, 문수산)-온천을 연결하는 고창 치유문화도시의 핵심 축을 담당하게 된다. 문수산은 편백나무 외에도 천연기념물(제463호)로 지정된 단풍나무숲을 비롯해 고로쇠나무, 비자나무, 졸참나무, 서어나무 등 울창한 숲이 어우러져, 가을이면 붉게 물든 단풍을 자랑한다.


고창군청 김성근 산림공원과장은 편백숲이 지닌 다양한 건강증진 효과를 활용해 최고의 산림휴양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석정온천 지구와 연계한 건강과 치유 관련 자원의 집적화로 고창군의 힐링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창군 고수면 은사리 18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