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물 관람과 겨울숲 산책을 즐길수 있는 도시재생공간 문화비축기지

3가지 분야로 창작자들에게 문화비축기지 공간과 보유 장비를 제공하여 문화예술 활동을

박미경 | 기사입력 2022/01/18 [05:20]

전시물 관람과 겨울숲 산책을 즐길수 있는 도시재생공간 문화비축기지

3가지 분야로 창작자들에게 문화비축기지 공간과 보유 장비를 제공하여 문화예술 활동을

박미경 | 입력 : 2022/01/18 [05:20]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서울시 문화비축기지는 T4 복합문화공간에서 <문화비축기지 아트랩 : 빅풋을 찾아서> 나현 작가 개인전을 오는 2월 6일까지 진행한다. <문화비축기지 아트랩 ART LAB> 장소지원 프로젝트는 ‘전시’와 ‘원데이예술’, ‘공연예술’의 3가지 분야로 창작자들에게 문화비축기지 공간과 보유 장비를 제공하여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1년 공모로 23개의 작품이 문화비축기지에서 선보였다.

 

▲ 빅풋을 찾아서- 포스터


T4 <빅풋을 찾아서> 전시는 같은 시각, 다른 공간에서 발생한 두 사건과 그로부터 파생된 역사가 주목하지 않았던 존재들의 실종에 관한 현대사 전시이다. 웅장한 T4 탱크 안에 바위산 같은 엎드린 형태의 거대한 인물상과 역사자료들은 보는 이들이게 마음의 울림을 준다. 1980년 5월 18일, 한국에서는 광주민주화운동이 있었고, 그 이후 광주지역의 거리에서 만날 수 있었던 거지들이 사라졌다. 이후 지금까지 여러 정부가 바뀌어 왔지만 아무도 그들을 찾지는 않았다. 

 

▲ 나현 개인전 빅풋을 찾아서 _ 서울시


1980년 5월 같은 날, 미국 워싱턴주 세인트 헬렌스(st Helens) 화산이 폭발하였고 그 지역에 출몰하던 빅풋(Big Foot), 일명 사스콰치(Sasquatch)라고도 불렸던 털북숭이 거인들이 사라졌다고 한다. 작가는 같은 시기에 사라진 광주의 거지들과 세인트 헬렌산의 빅풋을 찾아가는 프로젝트를 2016년부터 진행하였으며 그간 진행해온 과정들을 보여주는 전시로 이번 아트랩 전시프로젝트에 응모하였다.  

▲ 나현 개인전 빅풋을 찾아서



전시에는 바위산 같은 엎드린 형태의 거대한 인물상과 세인트헬렌산 폭발에 관한 신문자료들과 다큐멘터리가 소개되고, 광주 그 시절 사라진 수많은 사람들의 유해가 발견되거나 연관된 장소들(전남대학교, 광주교도소, 주남마을, 부엉바위, 조선대학교, 상무대, 505보안대, 국군통합병원, 망월동, 파주 용미리, 황룡강)이 탱크 벽면에 상영된다. 작가가 찾아나선 그 풍경들은 보기에 아름답지만 이내 역사를 머금은 풍경으로 우리에게 먹먹한 파동을 남긴다.  

 

T4 전시는 관람객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시간별 50명 이내로 현장 인원제한을 통해 운영한다. 다만 월요일은 공원휴무일로 실내 전시는 관람할 수 없다. 

 

▲ 문화비축기지 경관조명 -탱크 오로라


실내 전시 관람 후에는 어두워진 겨울의 산책길을 밝혀줄 <탱크 오로라> 경관조명을 관람할 수 있다. T6 탱크 앞은 숲의 요정이 튀어나올 듯 신비로운 숲으로 변신하고 문화마당 입구의 나무들은 색색의 아름다운 빛으로 물든다. <탱크 오로라>는 T6 커뮤니티 센터 및 주변 수목에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다양한 색깔과 패턴으로 연출한다. 문화마당 나무에는 LED 네온트리를 설치해 아름다운 빛으로 어두운 밤을 밝히고 꿈과 희망을 전한다. 2월말까지 매일 일몰(오후 5시 30분~6시)부터 자정까지 운영하며, T6 탱크와  산책로, 문화마당 입구에서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 문화비축기지 경관조명 -탱크 오로라


이용남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문화비축기지에서 문화가 있는 나들이를 즐기며 잠시나마 휴식을 취할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겨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문화비축기지는 공원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및 여가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서울 마포구 증산로 8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봄철 조선왕릉 숲길 개방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