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산림복지 휴양시설 269억 원 투입

숲속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양상국 | 기사입력 2022/01/14 [01:32]

충청북도, 산림복지 휴양시설 269억 원 투입

숲속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양상국 | 입력 : 2022/01/14 [01:3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청북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도민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심리적 안정감을 주기 위해 산림휴양 시설 개선사업에 26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도민의 정서 함양, 휴양을 위한 자연휴양림은 11곳에 125억 원을 투입하며 ▲숲속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등 산림치유를 위한 치유의 숲 5곳에 28억 원 ▲산림 안에서 이뤄지는 모험형, 체험형 활동공간인 산림레포츠 시설 2곳 조성을 위해 9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쾌적한 등산 환경 제공을 위한 숲길 보완, 지역특화 숲길, 탐방로 조성사업에 68억 원 ▲유아의 생태 감수성 증진을 위한 유아숲체험원 조성 1곳에 2억 원이 반영된다. 특히, 숲 체험 공간 수요를 맞추고 자연 치유형 인성 교육장 마련을 위해 2019년부터 추진한 증평군의 별천지 숲인성학교는 올해 18억 원의 사업비로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 생거진천자연휴양림 _ 충북도


한편, 도는 산림복지 서비스 확대와 전문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에도 주력하고 있다. 휴양 시설을 찾는 도민에게 산림휴양, 치유의 이해를 높이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9억 원의 사업비를 산림복지전문업체를 통해 위탁운영하게 된다. 주요 내용은 숲해설가, 유아숲지도사, 산림치유지도사 70명을 배치하고 현장 중심, 맞춤형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으로, 운영 만족도를 극대화할 전망이다. 


수목원, 자연휴양림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은 산림치유와 산림레포츠, 목공예 체험 등 휴양림별 건강 주제 프로그램에 참여가 가능하며, 전문교육을 받은 숲 해설사도 배치돼 있어 사전 예약을 하면 무료로 숲 해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도내 자연휴양림에서는 다양한 숲 체험과 산림휴양 치유 활동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이용객이 급감해 113만 2천명이었으나, 지난해 휴양림 방문객은 157만 6천명으로 전년 대비 39%가 증가했다. 


도는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숙박시설의 위생 상태와 등산로나 산책로 등의 편의시설, 먹는 물 관리대책 등을 수시로 점검하고 이용객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보완하며, 방역 활동도 빈틈없이 하고 있다. 

배면수 휴양문화팀장은 코로나19로 도민의 피로감이 높고 산림휴양시설 이용도 제한적이나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숲을 통한 휴양과 치유 수요는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된다.라며, 도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조성, 보완 시설에 대한 원활한 추진과 소외계층 산림복지서비스 이용 기회 확대에도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충북 진천군 백곡면 명암길 435-13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봄나들이 힐링 트래킹 명소, 괴산군 단양느림보길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