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경주 오류캠핑장 인기 여전

코로나19 피해 도심 대신 외곽지 휴식처로 오류캠핑장 택한 듯

이형찬 | 기사입력 2022/01/14 [00:59]

경주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경주 오류캠핑장 인기 여전

코로나19 피해 도심 대신 외곽지 휴식처로 오류캠핑장 택한 듯

이형찬 | 입력 : 2022/01/14 [00:5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행사들이 축소되거나 취소되는 상황 속에서도 경주 오류캠핑장의 인기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2월 말까지 오류캠핑장의 이용객 수는 총 1만 554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이용객 수 1만 7233명 보다 9.8% 감소한 수치이지만,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하면 대체로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는 평가다. 이용객 수는 경주(42.32%), 대구(16.3%), 울산(13.9%), 부산(7.06%), 포항(5.56%) 순으로 많았다. 이용객 상당수가 코로나19를 피해 외곽에 위치한 오류캠핑장을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경주 오류캠핑장 인기 여전 _ 경주시


이 외에도 감포읍 오류고아라 해변에 위치하고 있어 해풍과 솔향기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곳인데다, 지난해 전시관으로 탈바꿈한 송대말 등대, 일출명소이자 일제 강점기 축양장 터가 남아있는 감포 갯바위 등 볼거리가 주변에 많다는 점도 또 다른 인기요인이다. 


또 일반야영장 8면 외에도 카라반 28대를 보유하고 있어 캠핑장비 없이도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한몫했다. 실제로 지난해 오류캠핑장 찾은 이용객 중 1만 3144명(84.6%)이 카라반을 이용하면서, 이용객 상당수가 카라반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요금은 비수기(1월~4월) 기준 △일반형 카라반은 주중 6만원, 주말(금·토·공휴일 전날) 10만원 △대형 카라반은 주중 8만원, 주말 12만원이며 경주시민, 장애인, 독립유공자 등은 요금의 2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주낙영 시장은 지속적으로 캠핑장 정비를 실시해 깨끗하고 자연과 어우러지는 캠핑장을 운영해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실천하겠다면서 코로나19 방역활동과 거리두기 홍보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예약은 온라인(https://mcamping.gyeongju.go.kr)에서만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오류캠핑장(054-750-8600)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북 경주시 감포읍 감포로 38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봄나들이 힐링 트래킹 명소, 괴산군 단양느림보길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