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 12월 추천 유물로 위장 낙인 소개

조선 시대 위장의 신분증에 찍은 낙인 기록 온라인 동시 공개

박미경 | 기사입력 2021/12/02 [02:01]

국립고궁박물관, 12월 추천 유물로 위장 낙인 소개

조선 시대 위장의 신분증에 찍은 낙인 기록 온라인 동시 공개

박미경 | 입력 : 2021/12/02 [02:0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위장 낙인’을 12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국립고궁박물관 2층 상설전시장 ’조선의 궁궐실‘에서 소개하고, 지난 12월 1일부터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로 온라인 공개했다. 

위장은 조선 시대 궁궐 숙직, 순찰 등을 담당하던 군인이다. 이들은 ‘부신(符信, 신분패)’이라는 신분증을 지녔는데, 궁궐의 출입이나 도성의 야간 순찰, 궁궐문·도성문의 개폐, 말의 지급, 위급한 일의 명령, 군대 징병, 궁성에서의 숙직 등을 증빙하는 부신을 철저히 관리하고자 낙인을 찍어 위조를 방지하였다. 

 

▲ 낙인 _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위장 낙인은 고종(재위 1863~1907)대에 사용된 것으로, 대한제국의 국새와 부신을 설명한 보인부신총수(1902년 이후) 기록에서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위장의 신분패는 남아 있지 않지만 보인부신총수 를 통해 위장패 앞면에는 ‘위장(衛將)’을 새기고, 뒷면 중앙 사각형 부분에 ‘위장’ 낙인의 불 인장을 찍어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위장 낙인은 당시 국가와 궁궐의 치안을 유지하였던 세부적 장치와 노력을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전시는 관람인원을 제한하지 않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된다.

서울 종로구 효자로 1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