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예술마을서 첫선을 보이는 “공정관광”

서학동 예술마을 공방 및 상점의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

강성현 | 기사입력 2021/11/30 [00:11]

전주 예술마을서 첫선을 보이는 “공정관광”

서학동 예술마을 공방 및 상점의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

강성현 | 입력 : 2021/11/30 [00:11]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관광객도 즐겁고 지역 주민들의 삶에도 피해를 주지 않는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여행 프로그램이 전주 서학동 예술마을에서 첫선을 보인다. 전주시는 오는 12월 5일까지 서학동 일원에서 전주형 공정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공정관광은 지역주민의 삶과 문화를 존중하면서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공정한 거래를 하는 지속가능한 관광을 의미하는 것으로, 관광산업으로 파생되는 이익이 지역사회에 공정하게 분배되는 체계가 구축돼야 공정관광이라고 볼 수 있다.

 

▲ 예술마을 공정관광

 

관광객과 주민, 관광업계가 함께 웃을 수 있는 해법을 찾기 위해 지난해부터 아이디어 공모전과 세미나 등을 열어온 시는 한옥마을 관광객의 외연이 확장되고 있는 서학동 예술마을을 대상지로 선정해 첫 공정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됐다. 서학동 공정관광 프로그램은 1부인 서학동 골목길 역사산책과 2부인 서학동 실시간 동시판매(라이브 커머스)로 꾸며진다.

  

▲ 예술마을 공정관광

 

서학동 골목길 역사산책의 경우 한옥마을과 서학동을 이어주는 전주천 남천교를 출발점으로 전주교대 한글광장과 초록바위, 싸전다리, 서학동 예술마을 등을 돌아보는 60분 코스다. 지역 청년 배우들과 서학동 주민들이 참여해 서학동의 숨겨진 역사 이야기를 소개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실시간 동시판매는 서학동 주민공동이용시설인 행복플러스센터에서 추진된다. 서학동에 입점해있는 공방 및 상점의 상품을 판매하는 프로그램으로,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송출된다.

 

▲ 예술마을 공정관광

 

시는 1회당 10명의 공정관광 참가자를 모집하며, 예매는 인터넷 사이트 11번가와 쿠팡, 네이버에서 할 수 있다. 전주시 관광산업과 관계자는 “지역 주민의 삶과 문화를 존중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을 모색하는 ‘공정관광’은 현재 관광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전주형 공정관광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학3길 6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