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옥화자연휴양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확대 개방

시민들이 옥화자연휴양림을 찾아 자연 속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에 힘을 얻고

양상국 | 기사입력 2021/11/12 [00:05]

청주 옥화자연휴양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확대 개방

시민들이 옥화자연휴양림을 찾아 자연 속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에 힘을 얻고

양상국 | 입력 : 2021/11/12 [00:05]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청주시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옥화자연휴양림 내 시설 일부를 확대 개방한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수시 조정 및 코로나19 임시시설 지정으로 현재 숲속의 집 10인 미만 객실 13개와 캠핑장 13면만을 운영 중이다.

 

▲ 옥화자연휴양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확대 개방


그러나, 단계적 일상회복과 코로나19 임시시설 지정이 해제됨에 따라 11월 19일부터는 미운영 되었던 산림휴양관 4 ~ 5인실 10개와 숲속의 집 10인실 4개, 캠핑장 15면이 추가로 개방된다. 

11월 12일부터 숲나들e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며 이용은 11월 19일부터 가능하다. 다만, 객실 내 인원이 13인 미만이 되어야 하며,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수칙은 철저히 지켜야 한다. 시에서도 주기적 환기, 객실 퇴실 후 소독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할 예정이다. 

 

▲ 옥화자연휴양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확대 개방


시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옥화자연휴양림을 찾아 자연 속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에 힘을 얻고 일상회복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충북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운암옥화길 14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