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30년 전 LA행 첫 취항편 탑승객을 찾습니다”

1991년 11월 15일 서울~로스앤젤레스 항공편 취항, 미주 취항 30년 맞아

박소영 | 기사입력 2021/11/05 [07:57]

아시아나항공, “30년 전 LA행 첫 취항편 탑승객을 찾습니다”

1991년 11월 15일 서울~로스앤젤레스 항공편 취항, 미주 취항 30년 맞아

박소영 | 입력 : 2021/11/05 [07:57]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1월 15일, 미주 취항 30주년을 맞는다. 지난 1991년 11월 15일 오전 10시, 아시아나항공의 첫 미주 항공편 LA행 OZ202편이 김포공항을 출발했다. 해당 항공편은 아시아나항공의 첫 태평양 횡단 직항편이자 글로벌 항공사로 도약하는 출발점이기도 했다. 취항 이래 지난 30년간의 발자취를 기념하고, 미주 첫 취항부터 오늘날까지 이어지는고객분들의 성원과 지지에 감사를 전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우선 인천-로스앤젤레스 첫 취항편인 OZ202/OZ201편(왕복)에 탑승한 승객들을 대상으로 30년 전 LA취항편 탑승객을 찾습니다 이벤트를 펼친다. 1991년 첫 취항 당시, 해당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들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이벤트 응모시(11.5~12.4) 고객 감사패, 기념 선물과 함께 추첨을 통해 미주 노선 비즈니스 클래스 왕복 항공권(3명)을 받을 수 있다.


이어 미주노선 특가 이벤트, 기내 면세 할인(최대 $65), 유료 좌석 50% 할인 쿠폰 500매 제공, 다양한 퀴즈 이벤트를 진행하며, 미주발 한국행 항공권 구매 고객 전원에게는 국내선(김포-제주) 비즈니스  클래스 50% 할인 쿠폰도 증정한다.


마일리지 혜택 또한 풍성하다. 미주 취항 30주년 기념일인 11월15일(월) 미주 노선 탑승 승객 전원에게 마일리지 업그레이드 50% 할인 쿠폰 제공, 일리지 항공권 발권 고객 전원 대상 마일리지 페이백(이벤트 사전 응모 필수 / 이코노미석 5,000마일, 비즈니스석 7,000마일), 인천공항 비즈니스 라운지 이용시 차감 마일리지 50% 페이백, 미주노선 편도 30회 이상 탑승한 아시아나클럽 회원에게는 내년 2월까지 미주노선 탑승 시 마일리지 2배 적립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나항공 공식 홈페이지(한국/미국)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난 30년간 아시아나항공의 미주 노선 총 누적 탑승객은 약 3,050만명으로, 연간 공급석도 1991년 기준 주당 1,584석에서 36,960석으로23배 증가했다. 화물 운송 또한 지금까지 총 42,000회 이상 운항했다. 미주 취항 도시 역시 당시 LA 1개에서 현재 여객 6개, 화물 8개로 늘어나고, 약 90개의 미주 국제/국내 노선을 공동운항 하는 등 한-미간의 가교 역할을 수행해왔다.


미주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의 주력 기종의 변화를 볼 수 있는 대표적인 노선이다. 첫 미주 노선은 여객과 화물을 동시 운반하는 B747-400 콤비 기종으로 운항했다. 이후, B747, A330, B777, A380등 다양한 중장거리용 항공기를 운용했으며, 현재는 아시아나항공의 최신형 항공기인 A350 기종을 우선 투입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오경수 여객본부장은 지난 30년간 미국 여행에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해주신 고객분들이 계셨기에 미주 노선과 아시아나항공이 성장할 수 있었다며, 국적 항공사로서의 소명과 자부심을 가지고 전 세계에 대한민국 국격을 더 높이는 일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