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 실시

11월에도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을 2회 실시한다

박소영 | 기사입력 2021/10/29 [00:46]

에어서울,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 실시

11월에도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을 2회 실시한다

박소영 | 입력 : 2021/10/29 [00:46]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어서울이 11월에도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을 2회 실시한다. 에어서울의 11월 무착륙 비행은 20일(토)과 27일(토)에 진행하며, 김포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의 돗토리현과 가가와현을 선회 비행한 후 다시 김포국제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작년 12월부터 매월 무착륙 관광 비행을 운항하고 있는 에어서울은 올해 2월부터 일본 가가와현, 돗토리현과 함께하는 일본 여행 테마 비행을 하고 있다.

 

▲ 에어서울 해외 무착륙 비행 기내 이벤트 사진 _ 에어서울   


코로나 시국 이전에 에어서울이 단독 취항하던 두 도시의 상공을 비행하며, 기내에서는 여행지와 관련한 퀴즈 이벤트 등을 실시해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경품으로는 추후 운항이 재개되면 사용할 수 있는 가가와현과 돗토리현의 현지 무료 숙박권과 각 도시의 특산물 등이 제공되며, 이외에도 에어서울 모형 항공기와 아기자기한 로고몰 굿즈 등이 준비되어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무착륙 비행은 해외 면세품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에 쇼핑을 위해 매달 탑승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에어서울 평균 탑승률은 95% 정도로 매 편 거의 만석으로 운항하는 등 인기가 여전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