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대, 정조의 수원화성 야간군사훈련을 실감형 콘텐츠로 재현

증강현실(AR)기술로 서장대야조도를 디지털 입체 시각화 2021 국제문화재산업전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9/06 [18:03]

한국전통문화대, 정조의 수원화성 야간군사훈련을 실감형 콘텐츠로 재현

증강현실(AR)기술로 서장대야조도를 디지털 입체 시각화 2021 국제문화재산업전

한미숙 | 입력 : 2021/09/06 [18:03]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조선 시대 기록화인 화성원행도병(華城園幸圖屛)의 8폭 병풍 중 군사훈련이 표현된 서장대야조도(西將臺夜操圖)를 바탕으로 복식·기물·지형·건축·훈련 절차를 고증하고 이를 3차원 입체(이하 3D)로 시각화한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실감 콘텐츠를 개발하였다.

1997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수원화성은 정조의 원대한 정치적 포부가 담긴 전략 도시였으며, 화성원행도병은 1795년 정조가 화성에서 거행한 행사를 담아낸 기록화다. 그 중 서장대야조도는 1795년 윤2월 12일 장용외영 군사들과 화성 주민이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진행한 수원화성 성곽 방어훈련을 묘사한 그림이다.

 

▲ 수원화성 증강현실 야간군사훈련 콘텐츠 실행 화면 _ 문화재청


근래에도 화성원행도병 이나 서장대야조도를 디지털로 구현한 영상제작 등 사례들이 있었으나, 훈련에 참여한 전체 군사들의 복식과 기물을 상세히 고증하고 군사훈련의 규모와 군사 배치까지 고려하여 증강현실 3D로 시각화한 사례는 이번이 최초다.


서장대야조도 의 증강현실 실감 콘텐츠는 조선왕실 행사의 단편적인 모습을 획일적으로 보여주는 기존의 사례들보다 심도 있는 고증을 통해 사용자가 다양한 조선 시대 군례에 관련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야간에 진행된 군사훈련(야조식)을 증강현실로 생생하게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연구·개발하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구체적으로 사용자에게 검증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참여자 복식인 갑주(甲冑, 갑옷과 투구)ㆍ융복(戎服)ㆍ군복(軍服)ㆍ마부복(馬夫服), 평상복(平常服) 등 14종 163건과 국왕의 위의(威儀)를 상징하는 기물 26종, 군영의 무위(武威)를 상징하는 깃발 49종, 기타 무기와 군영 기물 등 총 108종을 고증하였고 그 결과를 3D 형태로 증강현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수원 화성 건축물들의 축적된 기초 자료를 바탕으로 3D 데이터가 제작되었으며 <서장대야조도>의 구도 분석, 지리정보시스템(GIS)를 활용한 지형 복원을 거쳐 그림과 유사한 지형모형을 제작하였다.


본 야간군사훈련 증강현실 콘텐츠는 실제로 제작된 지형모형에 태블릿의 카메라를 비추면 고증된 가상 3D콘텐츠(복식·기물·건축·지형)들이 증강되고 1000명 이상이 참여한 군사훈련 모습을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증강된 개별 병사와 기물 콘텐츠를 태블릿 화면을 만지며 새롭게 고증된 정보들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콘텐츠는 오는 9월 9일 경주에서 개최되는 ‘2021 국제문화재산업전(9.9.~11.)에서 전시할 계획이라고 한다.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도하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디지털 콘텐츠로 재현한 <서장대야조도>가 문화유산과 디지털 분야의 학제 간 협력과 융복합에 대한 선도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천시 청풍호반 케이블카, 포레스트 리솜 인바운드 안심관광지 선정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