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세이퍼시픽항공,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

홍콩~싱가포르 왕복 항공편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을 실시

박소영 | 기사입력 2021/07/30 [00:55]

캐세이퍼시픽항공,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

홍콩~싱가포르 왕복 항공편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을 실시

박소영 | 입력 : 2021/07/30 [00:55]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캐세이퍼시픽항공이 홍콩과 싱가포르 왕복 노선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인 커먼 패스(Common Pass) 모바일앱 시범 운영을 지난 29일 완료했다. 캐세이퍼시픽은 왕복 항공편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을 시행한 최초의 항공사이며, 승객의 실제 백신 접종 기록을 활용한 것도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항공사 중 처음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 캐세이퍼시픽항공,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 성료  

 

이번 시범 운영에는 실제 탑승 승객들이 참여했다. 먼저 참여자들은 항공기 출발 전 코로나19 PCR 검사 또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이 기록들은 커먼 패스 앱으로 전송됐다. 홍콩발 승객은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의 백신 코드를 사용했으며, 싱가포르발 승객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확진 여부를 판단하는 헬스서츠(HealthCerts) 기술을 사용했다. 커먼 패스는 승객의 보건 기록, 이동 경로, 체류지 지침 등을 분석 및 검증해 디지털 백신 여권을 생성해준다.


캐세이퍼시픽은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은 국제선 운항이 재개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및 백신 접종 기록을 담은 디지털 백신 여권이 여행의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동시에 고객들에게 높은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캐세이퍼시픽은 앞으로도 파트너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디지털 백신 여권 개발의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