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박달산 자연휴양림 착공

산림복지단지 내에 들어서는 박달산 자연휴양림 23년 준공목표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7/28 [02:12]

괴산군, 박달산 자연휴양림 착공

산림복지단지 내에 들어서는 박달산 자연휴양림 23년 준공목표

양상국 | 입력 : 2021/07/28 [02:1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괴산군이 지난 26일 박달산 자연휴양림 조성사업 착공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산림복지단지 조성에 나선다. 산림복지단지 내에 들어서는 박달산 자연휴양림은 23년 준공을 목표로 장연면 오가리 일원(131㏊ 면적)에 총사업비 94억원을 투입해 조성되는 맞춤형 산림휴양시설이다.

주요 시설로는 방문자 안내센터, 컨벤션센터(연수·세미나실), 휴양관(숙소, 식당 및 카페), 숲속의 집(30동), 숲속 광장(야외 공연장), 휴식공간(백두대간 조망), 무장애 데크로드 등이 있다.

 

▲ 박달산 자연휴양림 착공(조감도) _ 괴산군 


휴양림 내의 모든 시설은 보행약자를 비롯한 남녀노소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자연 속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조성된다. 그동안 군은 산막이옛길, 문광은행나무길, 수옥폭포 등 많은 유명 관광지가 있는 것에 비해 관광객이 체류할 수 있는 시설이 많지 않았으나 산림복지단지 내 숙박시설이 완공되면 체류형 관광지로서의 입지가 굳혀질 전망이다.


군은 박달산 자연휴양림을 시작으로 산림복지단지에 산림레포츠시설, 치유의 숲, 숲속야영장을 순차적으로 조성해 체류형 관광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산림레포츠시설 조성을 위한 기본설계 용역도 진행 중이다.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사 시 인력·자재·장비 등을 지역업체를 우선 선정하고, 향후 휴양림 관리 인력에 지역주민 우선 선발, 지역특산물 판매장 운영 등 다각도로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한다.


군 관계자는 괴산 박달산 자연휴양림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각광받는 명품힐링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할 것이라며 중부권 최고의 새로운 명소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충북 괴산군 장연면 오가리 산 33-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