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엄 남해 작가들, 창선면 연곡마을 벽화작업 한창

청년 작가 4인은 뮤지엄 남해에 머물며 창선면 연곡마을에서 벽화작업

이형찬 | 기사입력 2021/07/28 [01:54]

뮤지엄 남해 작가들, 창선면 연곡마을 벽화작업 한창

청년 작가 4인은 뮤지엄 남해에 머물며 창선면 연곡마을에서 벽화작업

이형찬 | 입력 : 2021/07/28 [01:54]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남해군의 새로운 문화예술 소통공간으로 자리 잡은 뮤지엄남해(관장 유은리)가 인근 마을에까지 예술의 향기를 전하고 있다. ‘청년작가 자발적 유배 프로젝트’에 선정된 청년 작가 4인은 뮤지엄 남해에 머물며 창선면 연곡마을에서 벽화작업을 하고 있다.

민소킴, 강청아, 임희인, 김화정 작가는 기존 빛바랜 벽화가 남아 있는 낡은 담장에 연곡마을과 어울리는 ‘고사리’를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시작된 벽화 그리기는 8월 첫째 주에 마무리될 계획이라고 한다.

 

▲ 창선면 연곡마을 벽화작업 한창 _ 남해군 


이들 4인의 청년 작가들은 저마다 독특한 개성을 품고 있지만 ‘남해’라는 공통된 주제로 작품활동을 펼친다. 6개월 간의 ‘자발적인 유배 생활’인 셈이다. 도시를 떠나 로컬라이프를 탐색하려는 청년들의 새로운 시도들이 남해군에 어떠한 긍정적 영향을 가져올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잇다.


뮤지엄 남해 유은리 관장은 마을벽화 그리기를 통해 군민들은 일상에서 쉽게 벽화를 감상할 수 있고, 그 길을 지나는 관광객들에게는 남해군과 창선면을 알리는 자연스러운 홍보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을 벽화작업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뮤지엄남해 인스타(@museumnamhae)를 참고하거나, 전화(055-867-2021)로 문의하면 된다.

경남 남해군 창선면 오용리 473-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