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전(螺鈿)으로 그린 자연, 김봉룡(金奉龍) 전시회 개최

17세에 나전공예에 입문하여 평생을 나전일에 바친 장인이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7/06 [12:27]

나전(螺鈿)으로 그린 자연, 김봉룡(金奉龍) 전시회 개최

17세에 나전공예에 입문하여 평생을 나전일에 바친 장인이

이소정 | 입력 : 2021/07/06 [12:27]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6일부터 8월 8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1층 무형문화재기념관 중앙 홀(전시규모 40㎡)에서 2021년 작은 전시 ‘나전(螺鈿)으로 그린 자연, 김봉룡(金奉龍)’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국립무형유산원이 국가무형문화재 작고(作故) 보유자를 기리고자 매년 개최하는 소규모 전시다.

 

고(故) 김봉룡(1902~1994년)은 17세에 나전공예에 입문하여 평생을 나전일에 바친 장인이다. 그는 공업용 실톱을 도입하여 전통 나전 줄음질을 보다 섬세하게 발전시켰고, 당대 예술가들과 교류하며 도안의 영역을 넓히고 나전공예에 예술성을 더하는 업적을 이루었다.

 

▲ 나전장 김봉룡(金奉龍)의 작품들 _ 문화재청


또한 통영나전칠기공예소(統營螺鈿漆器工藝所, 1963년)와 원주칠공예소(原州漆工藝所, 1970년)를 설립하여 많은 나전 장인을 배출하여 나전공예가 성장할 발판을 닦았다.(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 인정, 1966년) *나전공예_얇게 간 조개껍데기를 오려 만든 자개로 칠기표면에 시문하는 전통공예. *줄음질_나전공예를 위해 조개류를 얇게 켜고 모양대로 오려 자개를 만드는 일.

 

김봉룡은 세계적 수준으로 칭송받던 고려 나전공예와 중국 황실에 보내는 진헌방물(進獻方物)로 국가에서 생산을 관장했던 조선 나전공예의 전통을 이어받으며 앞으로 나전공예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였다. 전통 공예가 위기에 처했던 일제강점기와 근대기를 거치면서 일상의 도구로, 예술가 개인의 작품으로 나전공예의 영역을 확장하며 나전공예의 현대를 준비하였던 것이다.

 

이번 전시는 봉황, 넝쿨문양이 빼곡히 베풀어진 화병, 원형 상(床)과 같은 나전 작품뿐 아니라, 작업상을 비롯하여 그가 남긴 나전 도구들, 가늘게 줄음질한 수많은 자개들, 줄음질한 자개를 투명종이에 올린 중간단계의 모습, 천 장이 넘는 아름답고 섬세한 도안에서 엄선한 나전문양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작품뿐 아니라 길고 어려운 전체 제작과정, 섬세한 줄음질 과정과 다양한 도구들을 살펴볼 수 있다. 이외에도 고 김봉룡 생전의 작업 모습을 담은 사진, 가족들이 함께 출연한 다큐멘터리는 관람객에게 생생한 경험을 선사하게 될 것이다. 또한, 개막 이후 전시 소개 영상으로 관객과 소통할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학로 9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