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북마리아나 정부와 운항재개 프로그램 체결

운항재개 프로그램 체결해 트래블버블 합의에 따른 관광 활성화 논의

박소영 | 기사입력 2021/07/03 [06:33]

아시아나, 북마리아나 정부와 운항재개 프로그램 체결

운항재개 프로그램 체결해 트래블버블 합의에 따른 관광 활성화 논의

박소영 | 입력 : 2021/07/03 [06:33]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사이판 등이 속한 북마리아나 정부와 손 잡고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랄프 DLG. 토레스(Ralph DLG. Toress) 북마리아나 주지사는 지난 1일(목) 아시아나항공을 방문해 아시아나항공과 북마리아나 정부간 운항재개 프로그램을 체결하고 사이판 방역 대책 재점검 및 관광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랄프 DLG. 토레스 주지사는 지난 30년간 아시아나항공이 양 국간 가교 역할을 해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며, 북마리아나 정부는 지난 1년간 양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관광업 종사자 전원 백신 접종 등 철저하게 방역준비를 마쳤다며, 이번 아시아나항공과의 운항재개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사이판 노선이 정상화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북마리아나 주지사 방문 _ 아시아나항공  


선완성 아시아나항공 상무는 한국과 북마리아나 제도 간의 국내 최초 트래블 버블 체결이 가능할 수 있도록 그 동안 방역 등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준 북마리아나 제도 정부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력이 K-방역 투어 프로그램 실현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여행사들과 함께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7월 24일(토)부터 주 1회 사이판 운항 재개에 나선다.  인천공항을 오전 9시에 출발해 사이판 현지 14시30분 도착, 사이판에서 16시 출발해 인천공항에 19시40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7월 첫 운항 재개편은 A321항공기(174석)를 투입하고, 8월부터는 최신형 항공기인 A321NEO(180석)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19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 상황에 따라 증편 등 즉각적이고 탄력적인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우리나라와 북마리아나 제도 연방은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시행에 상호 합의해 7월부터 백신 접종이 완료된 한국발 단체 여행객은 북마리아나 제도를 격리없이 여행할 수 있게 됐다.  현재 북마리아나제도의 코로나 누적 확진자 수는 현재까지 183명에 불과하며, 백신 2차 접종완료자는 전체 인구의 63% 수준으로 최고의 방역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