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운곡람사르습지, 한국관광공사 올 여름 비대면 관광지로 선정

세계가 인정한 최고의 생태탐방 여행지, 원시적인 습지 생태계의 보고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6/10 [07:54]

고창 운곡람사르습지, 한국관광공사 올 여름 비대면 관광지로 선정

세계가 인정한 최고의 생태탐방 여행지, 원시적인 습지 생태계의 보고

김미숙 | 입력 : 2021/06/10 [07:5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숲 속의 계절엔 여름이 없다. 하늘을 가리는 울창한 숲은 뜨거운 햇볕을 막아주고, 나무가 만든 그늘엔 바람이 머문다. 녹음 우거진 원시숲을 걸으면 어느새 뜨겁게 달궈진 몸이 식고 답답했던 마음은 뻥 뚫린다. 고창군 운곡람사르습지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여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선정됐다. 운곡습지는 지난해 가을시즌 비대면 관광지로 선정된 뒤 꾸준히 사랑받으며 올 여름에도 안심관광지에 이름을 올렸다.

 

▲ 운곡습지_고창군

 

습지는 동산지형 저층습지로 그 생태적 가치가 높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모두 864종의 동식물 생물다양성이 높고,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과 희귀종의 생태적 서식지로서도 보전가치가 높다. 특히 습지 데크길은 동물들의 이동 통로를 방해하지 않고, 자연 훼손을 막기 위해서 최소한의 규모로 높게 세워져 있다. 데크 아래 있는 식물도 빛을 받을 수 있게 데크 디딤판 나무의 간격을 일정하게 띄워놓았다.

 

▲ 운곡습지


구름이 많이 끼는 골짜기여서 운곡이란 이름이 붙었다. 습지 아래를 유문암이 떠받치고, 유문암이 풍화된 점토가 쌓여 물이 잘 빠지지 못하면서 습지가 만들어졌다고 한다. 갈참나무와 졸참나무, 굴피나무, 구지뽕나무, 오동나무, 칡나무 등 다양한 식물이 자꾸만 걸음을 멈추게 한다. 꾀꼬리, 직박구리의 청아한 울음소리도 들려온다. 화려한 빛깔의 팔색조도 종종 관찰된다. 

 

한국관광공사는 소개글에서 “세계가 인정한 최고의 생태탐방 여행지, 원시적인 습지 생태계의 보고”라고 설명했다. 앞서 고창관광발전네트워크도 6월의 가볼만한 고창으로 운곡람사르습지 반딧불이 생태관광을 선정하기도 했다.

전북 고창군 아산면 운곡로 9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8월 낭만 가득한 전남 섬에서 안전한 휴가를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