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금강 위에 두둥실 떠 있는 모습을 한 부소담악

작은 금강산이라 예찬했다는 말이 전해 내려 올 정도로 풍광이 아름답다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5/16 [11:18]

옥천군,금강 위에 두둥실 떠 있는 모습을 한 부소담악

작은 금강산이라 예찬했다는 말이 전해 내려 올 정도로 풍광이 아름답다

이소정 | 입력 : 2021/05/16 [11:1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마치 금강 위에 두둥실 떠 있는 모습을 한 신기방기 ‘부소담악’은 사시사철 나들이 코스로 더할 나위 없는 충북 옥천의 명소다. 감입곡류嵌入曲流), 기암절벽(奇巖絶壁), 연화부수(蓮花浮水), 병풍(屛風)바위 등으로 표현되는 이 일대는 우암 송시열 선생이 작은 금강산이라 예찬했다는 말이 전해 내려 올 정도로 풍광이 아름답다.

 

부소담악 매력은 용이 강 위를 스쳐 뻗어나가는 듯한 700m 길이의 기암절벽이다. 바위산 봉우리에 우뚝 세워 있는 정자(楸沼亭)에 오르면 호수 위로 떠 있는 듯한 그 절경을 볼 수 있다. 해마다 6만여 명이 찾는 부소담악의 매력은 이뿐만이 아니다.

 

▲ 부소담악 전경 _ 옥천군 


북서쪽으로 마을을 감싸고 있는 환산(고리산)에 오르면 이 병풍바위를 중심으로 굽이치는 강물과 그 너머 너머에 이어지는 높고 낮은 봉우리가 한 폭의 수채화를 그린다. 발길을 기암절벽 위로 놓인 오솔길에 옮기면 날카롭게 솟은 칼바위와 그 사이를 뚫고 나온 할배 소나무 등 수천 년 세월을 간직한 자연의 신비함을 느낄 수 있다.

 

부소담악이 자리한 군북면 추소리는 추동과 부소무늬, 절골 등 3개의 자연마을로 이뤄진 호반이다. 이중 부소무늬는 환산 자락 아래 물에 뜬 연화부수(물 위에 뜬 연꽃)형 명당이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부소담악은 ‘부소무늬 마을 앞 물가에 떠 있는 산’이라 해서 마을 사람들이 그렇게 부르기 시작했다. 이 기암절벽이 처음부터 이런 형상을 띤 것은 아니다. 대청호가 건설되기 전 이 곳은 폭이 그리 넓지 않은 하천이었다.

 

1980년 대청댐 준공과 함께 강물을 가두다 보니 배 없이는 건널 수 없을 만큼 수위가 높아졌다. 그 만큼 산 일부가 물에 잠겨 지금처럼 물 위에 바위병풍을 둘러놓은 듯한 풍경이 됐다. 어쨌든 길이 700m, 너비 20m, 높이 40~90m 정도의 기다한 바위산 봉우리는 흔치 않은 절경임에 분명하다.

 

부소담악은 2008년 국토해양부 선정 ‘한국을 대표할 만한 아름다운 하천 100곳’ 중 하나로 뽑혔다. 그 후 옥천군과 마을 주민들의 지속적인 관리로 인근 대도시민들이 즐겨 찾는 관광지가 됐다. 입구 주차장에서 추소정까지 데크로드와 꽃길, 꽃동산 등이 만들어 졌다. 그 너머로는 능선을 타고 트래킹 할 수 있는 산책로가 정비됐다. 지난 2019년에는 관광명소 옥천9경 중 제3경으로 선정됐다.

 

군 관계자는 봄꽃이 만개하는 4~5월과 오색 빛의 단풍이 아름다운 가을 그리고 흰 눈이 소나무 잎을 살포시 덮는 겨울 등 사시사철 아름다운 풍광을 쏟아내는 부소담악은 금강(錦江)이 향수의 고장 옥천에 안겨준 최고의 선물이다고 전했다. 

충북 옥천군 군북면 환산로 51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8월 낭만 가득한 전남 섬에서 안전한 휴가를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