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구재봉 야생차하동 명품 녹차로 거듭나다

하동녹차연구소, 구재봉자연휴양림에 조성된 야생차밭서 햇차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4/21 [03:02]

지리산 구재봉 야생차하동 명품 녹차로 거듭나다

하동녹차연구소, 구재봉자연휴양림에 조성된 야생차밭서 햇차

양상국 | 입력 : 2021/04/21 [03:0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하동녹차연구소는 지난19~20일 이틀간 문화환경국,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 직원들과 함께 지리산 기슭의 구재봉자연휴양림 야생차밭에서 어린 찻잎 100㎏를 수확했다. 구재봉자연휴양림 야생차밭은 1985년 계단식 다원 1만 5000㎡와 야생다원 1만 6000㎡ 등 3만 1000㎡ 규모로 조성돼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고 있다.

 

▲ 구재봉 찻잎 수확 _ 하동군 


차는 바위틈에서 자란 것이 으뜸이라 하여, 일반 차보다 5∼6배 비싸게 팔리는 중국의 암차처럼 하동군도 구재봉 돌산의 바위틈에 조성된 야생차밭을 수확해 상품화할 계획이다. 지리산 기슭의 급경사에 형성된 다원은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복숭아 등 다양한 수종과 어우러져 우수한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녹차연구소는 이러한 야생차밭에서 품질 좋은 어린 찻잎만 골라 수확한 햇차 100㎏으로 명품 녹차를 만들어 선보일 계획이다. 녹차연구소는 매년 이맘때 햇차를 수확해 고급차를 만들고 있으며, 가을에는 차씨를 수확해 화장품 원료로 사용하는 등 부가가치를 높이고 있다.

 

이날 찻잎 수확에 나선 연구소 직원은 직접 수확한 찻잎이 하동 명품 녹차 제품으로 나온다고 생각하니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오흥석 소장은 다원적인 경관을 갖춘 구재봉 야생차밭을 잘 관리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하동 전통차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남 하동군 적량면 중서길 60-8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세종대왕릉 위토답 에서 어린이 손모내기 체험 시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