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현지인이 추천하는 숨은 관광지 10선 발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방문객의 분산 유도로 안심여행을 통한 체류형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4/19 [15:57]

단양군, 현지인이 추천하는 숨은 관광지 10선 발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방문객의 분산 유도로 안심여행을 통한 체류형

한미숙 | 입력 : 2021/04/19 [15:57]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이 현지인이 추천하는 숨은 관광지 10선 발굴 프로젝트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읍면별 마을 이장, 주민자치위원, 지역 어르신 등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숨은 관광지를 발굴해 방문객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방문객의 분산 유도로 안심여행을 통한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명성을 이어가겠단 목표다.

 

군은 4월 중 읍·면별로 숨은 관광지 2개소를 추천받으며, 5월 경 문화관광해설사, 여행 작가, 여행전문 기자 등 5∼7인의 전문 인력들로 이루어진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현지 검증을 거쳐 최종 10개소를 숨은 관광지로 선정할 방침이다.

 

▲ 단양읍 상진초등학교 벽화 _ 단양군 


이와 함께 각종 SNS와 단양군 공식유튜브 ‘단양알리마 TV’ 및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등과도 연계해 숨은 관광지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도담삼봉 등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단양군은 단양팔경(丹陽八景)과 함께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등 체류형 관광 시설들이 많은 사랑을 받으며, 천만관광객 시대를 맞고 있다.

 

특히, 숨겨진 명소가 즐비해 전 지역이 관광지라는 말이 돌 만큼 단양은 가봐야 할 곳이 많다. 최근에는 봄을 맞아 꽃과 함께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제2단양팔경이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제2단양팔경은 북벽, 금수산, 칠성암, 일광굴, 죽령폭포, 온달산성, 구봉팔문, 다리안산 등으로 다소 덜 알려졌지만, 여행이 삶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요즘 숨겨진 맛과 멋을 찾아 떠나는 감성여행러들에겐 큰 즐거움으로 다가오고 있다. 

 

11억 원을 들여 새 단장을 마친 골목투어 명소 단성벽화마을과 ‘우리동네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단양읍 수변과 대강면 장림리 일원에 조성한 벽화골목들도 일상에서 만나는 미술관으로 입소문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세종대왕릉 위토답 에서 어린이 손모내기 체험 시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