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 코로나 19 백신 5천만 도스 수송

150개 이상의 항공편 통해 약 220톤의 코로나19 백신 운송

박소영 | 기사입력 2021/04/07 [09:01]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 코로나 19 백신 5천만 도스 수송

150개 이상의 항공편 통해 약 220톤의 코로나19 백신 운송

박소영 | 입력 : 2021/04/07 [09:01]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세계 보건의 날을 앞두고 에미레이트 항공 화물 부문인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가 5천만 도스 이상의 코로나 19 백신을 수송한 세계 최초의 화물 항공사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했다. 작년 말부터 백신 운송을 시작한 이래,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백신 생산지에서 두바이를 통해 전 세계 약 50여 개 목적지로 코로나19 백신 5천만 도스를 수송했다. 150개 이상의 항공편에 걸쳐 수송된 백신은 총 6종으로 약 220톤에 달한다.

 

▲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 세계 최초로 코로나 19 백신 5천만 도스 수송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여섯 개 대륙에 걸친 광범위한 네트워크, 최신식의 고효율 와이드바디 항공기, 지리적 이점을 지닌 두바이 소재 GDP 인증 허브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에 신속하고 안전하게 운송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2만 7,800여 편의 화물 전용 항공편을 운항했으며, 약 10만 톤 이상의 개인보호장비(PPE), 의료장비, 의약품, 식료품 등 필수 물자를 수송했다.

 

이외에도,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지난해 10월 두바이에 EU GDP 인증 코로나19 백신 전용 에어사이드 허브를 설립했다. 정교하게 구축된 인프라와 방대한 저장 공간을 갖춘 허브를 통해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코로나19 백신 생산지로부터 백신을 대량 수송해 두바이에 보관한 후, 보유 화물기로 콜드 체인 인프라가 제한적인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정기적으로 운송하고 있다.

 


에미레이트 항공 화물 부문 나빌 술탄(Nabil Sultan) 수석부사장은 사회적 책임을 중요시하는 글로벌 항공화물 업계 선도 항공사로서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전 세계 지역사회가 대유행으로부터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며 5천만 도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성공적으로 운반한 것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두바이 허브를 통해 전 세계로 백신을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 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