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좌구산자연휴양림 시설물 보완사업 추진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연차별 계획에 따라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4/06 [11:55]

증평군, 좌구산자연휴양림 시설물 보완사업 추진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연차별 계획에 따라

한미숙 | 입력 : 2021/04/06 [11:5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증평군 휴양공원사업소(이하 증평군)는 좌구산 자연휴양림을 이용객이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휴양림으로 만든다. 증평군은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연차별 계획에 따라 좌구산자연휴양림 보완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2018년에 좌구산휴양림 복합재해대응 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반영했다.

 

▲ 좌구산휴양랜드 _ 증평군 

 

군은 사업 첫 해인 지난해 10억 원을 들여 숲속의 집 지붕 보수공사, 별무리 하우스 도배장판 교체, 바람소리길 흙막이 설치, 자작나무숲 산책로 및 계류정비를 완료했다. 올해도 군은 이 사업에 10억원(국·도비 7억 5천만원, 군비 2억5천만원)을 들여 시설보완을 이어간다.

 

짚라인(하강레포츠시설) 타워 녹슬음 방지, 시설물 도색 작업, 휴양림 내 오수 관로 정비, 사면 낙석방지시설 설치, 산책로 및 경관조명 등 정비 작업 등을 실시한다.

 

현재 실시설계를 끝마치고 착공을 앞두고 있으며, 여름철을 대비해 6월까지 공사를 끝낼 계획이다. 좌구산휴양림은 2007년 숙박시설 15동으로 개장했으며 이후 31동까지 늘리고, 천문대, 명상구름다리, 짚라인, 숲 명상의 집, 오토캠핑장, 가상증강현실 체험장, 숲속모험시설 등 다양한 시설들을 갖췄다. 현재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17개동의 숙박시설만을 4인 이하 인원에 대해서 운영 중이다. 군 관계자는 휴양림을 찾아오시는 이용객분들에게 최고의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충북 증평군 증평읍 솟점말길 10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