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성제봉 신선대 구름다리 오는 4월 말 완공

기존 출렁다리를 철거하고 다리 기둥이 없는 무주탑 현수교 형식의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4/02 [11:50]

하동 성제봉 신선대 구름다리 오는 4월 말 완공

기존 출렁다리를 철거하고 다리 기둥이 없는 무주탑 현수교 형식의

양상국 | 입력 : 2021/04/02 [11:5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알프스 하동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지리산 성제봉(聖帝峰·형제봉) 신선대 구름다리가 준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하동군은 21억 8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난해 3월부터 성제봉 신선대 일원에 설치된 기존 출렁다리를 철거하고 다리 기둥이 없는 무주탑 현수교 형식의 연장 137m, 폭 1.6m의 구름다리 신설사업에 착수해 4월 말 완공할 예정이다.

 

▲ 성제봉 구름다리 _하동군


군은 구름다리 준공 한 달여를 앞둔 지난주 윤상기 군수와 박성곤 군의회 의장이 사업 현장을 직접 찾아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한 현장점검을 벌였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정영섭 부의장, 손종인·김혜수·윤영현·강상례 군의원, 김형동 행정국장, 김한기 건설도시국장 등 15명이 함께 했다.

 


하동군수는 그간 추진된 공사현장 점검과 더불어 탐방객의 안전한 구름다리를 이용할 수 있도록 데크시설의 추가 설치를 지시했다. 또 성제봉 신선대 구름다리가 하동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마무리 공사에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성제봉 구름다리가 완공되면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평사리들판의 풍성함과 푸른 섬진강의 비경, 섬진강 건너 우뚝 솟은 백운산의 자태를 만끽할 수 있어 주변 관광지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 관광객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 하동군 화개면 탑리 752-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