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국 국경절 골든위크, 중국 관광객 얼마나 오나?

관광공사, 중국 국경절(10.1~7) 연휴기간 약 21만명 방한 전망

박미경 | 기사입력 2015/09/21 [08:18]

올해 중국 국경절 골든위크, 중국 관광객 얼마나 오나?

관광공사, 중국 국경절(10.1~7) 연휴기간 약 21만명 방한 전망

박미경 | 입력 : 2015/09/21 [08:18]

중국 관광객들이 돌아오고 있다. 메르스 여파로 지난 6월, 2011년 5월 이후 4년여만에 첫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던 중국 방한 관광시장이 8월말부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됨에 따라, 중국 중추절(9월26일~27일) 연휴에 이은 국경절(10월1일~7일) 기간에 대규모 중국 관광객들의 방한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8월 25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민관합동 방중 우호교류단 비즈니스 네트워크 모습 _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중국 국경절 기간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이 약 21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하여 약 30% 증가한 수치이다.
이에 따라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7~8월 여름성수기에 증발된 중국인 방한수요를 만회하기 위해 중국 현지 소비자 행사 등 대규모 이벤트를 통한 방한관광 홍보 및 대책사업을 지속 추진해 오고 있다.

▲ 9월 1일 상하이에서 개최된 한국관광 종합홍보 로드쇼모습   



지난 8월 25일 베이징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민관합동 방중 우호교류단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416개 여행사 및 관광 관련 업계가 비즈니스 네트워크 시간을 가졌으며, 9월 1일에는 상하이에서 현지 여행사 및 업계 대상 설명회를, 9월 17일~20일에는 광저우에서 현지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국 문화관광을 종합적으로 홍보하는 대규모 소비자행사를 개최, 중국의 핵심시장에서 한국여행 이슈화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또한 9월부터 중국 상하이, 광저우, 선양, 청두, 시안지사를 통해 국적항공사, 현지 여행사들과 공동으로 대대적인 모객광고 캠페인을 전개중이다. 한편 국내에서도 중국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중추절 및 국경절을 전후하여   중국 관광객 환영캠페인을 6일간(9.25~26, 9.30~10.3/인천국제공항) 전개하고 온라인 이벤트 씽얼이와 함께하는 한국여행(星儿带我游韩国)도 개최한다.

▲ 9월 17일~20일 광저우에서 개최된 한국문화관광대전 모습     



올해 특별히 준비되는 온라인 이벤트는 모바일에 익숙한 중국 젊은 층의 한국방문이 증가함에 따라 방한관광 인증샷을 개인 웨이보 등에 해시태그로 올리면 한국여행기회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는 내용으로 이미 홍보를 시작한 상태이다. 그밖에도 오는 10월 3일 강원도 하이원리조트에서 개최되는 2018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기원 Kpop콘서트를 통해 한류 관심층도 적극 유치할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 서영충 중국팀장은 8월말부터 이미 방한 중국관광객이 증가세로 전환되었고 이번 국경절 골든위크가 방한 관광시장에 본격적인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며, 국경절 이후에도 다각적인 마케팅을 통해 6~8월 성수기에 들어오지 못했던 방한 관광수요를 최대한 만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충청북도, 6월 ‘여행가는 달’ 수(水) 많은 호수길 여행 9곳 추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