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가든 현빈, 앨리스증후군 걸린듯

주원(현빈 분)은 라임(하지원 분)의 뛰어난 무술 실력에

이민희 | 기사입력 2010/12/13 [15:10]

시크릿가든 현빈, 앨리스증후군 걸린듯

주원(현빈 분)은 라임(하지원 분)의 뛰어난 무술 실력에

이민희 | 입력 : 2010/12/13 [15:10]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가든에 출연 중인 배우 현빈이 앨리스 증후군에 걸렸다고 고백해 시청자들 사이 화제다.

지난 12일 방송된 시크릿가든에서 주원(현빈 분)은 라임(하지원 분)의 뛰어난 무술 실력에 넋을 잃었다. 라임을 바라보던 주원은 혼잣말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이 있다.

매일 매일 동화 속을 보게되는 신기하면서도 슬픈 증후군이다라며 내가 그 증후군에 걸린 게 분명하다. 그게 아니라면 어떻게 아무것도 아닌 저 여자와 있는 모든 순간이 동화처럼 되는 걸까라고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나도 현실 속에서도 현빈이 보인다, 주원 때문에 앨리스 증후군에 빠졌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앨리스 증후군은 아주 신기한 시각적 환영(optical illusion)으로 증상은 물체가 작아보이거나(micropsia) 커보이거나(macropsia) 왜곡 돼 보이고(metamorhopsia) 마치 망원경을 거꾸로 한 것 처럼 멀어보이거나(teleopsia) 하는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주로 편두통을 앓는다. 이날 방송에서 하지원은 자신의 대표작인 다모의 채옥 역을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